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주년 맞은 클론의 '에브리바디' 아재들 위한 EDM 응원가

29일 더리버사이드호텔에서 20주년 앨범 '위 아'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연 클론. [사진 미디어라인]

29일 더리버사이드호텔에서 20주년 앨범 '위 아'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연 클론. [사진 미디어라인]

클론이 20주년 기념앨범 ‘위 아(We Are)’를 들고 돌아왔다. 2005년 발매한 5집 ‘빅토리’ 이후 12년 만이다. 김창환 프로듀서는 “지난 10년 동안 구준엽이 DJ로서 만든 음악을 들어보니 이제는 충분으로 클론으로 재탄생해도 되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이번 음반을 기획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번 음반에는 타이틀곡 ‘에브리바디’를 비롯한 신곡 3곡과 리믹스 3곡 등 총 6곡이 담겨있다. 히트곡 14곡을 모아 만든 ‘90’S DJ Koo 드라이빙 믹스’는 37분 25초에 달한다.
 

29일 20주년 기념앨범 '위 아' 발매
DJ 변신한 구준엽이 프로듀서로 나서
"나이 들었다고 청춘의 꿈 잃지 말고
'꿍따리 샤바라' 정신도 잊지 않기를"

29일 서울 잠원동 더리버사이드호텔에서 홍록기의 사회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오랜만에 함께 대중 앞에 선 클론은 감회가 새로운 듯했다. 강원래는 “구준엽씨 음악은 이번에 처음 들었는데 진짜 본인이 만든 게 맞는지 의심이 될 정도로 깜짝 놀랐다”며 “음악부터 앨범 재킷이며 의상까지 모두 믿고 맡겼다”고 밝혔다. 이어 “고등학생 때도 세탁소에 옷을 맡기지 않고 본인이 고쳐 입을 정도로 꼼꼼한 성격이었다”며 “그만큼 꼼꼼하게 만든 음악”이라고 덧붙였다.
 
절친 홍록기의 진행으로 김창환 프로듀서와 클론 멤버들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미디어라인]

절친 홍록기의 진행으로 김창환 프로듀서와 클론 멤버들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사진 미디어라인]

전곡의 편곡자이자 프로듀서로 참여한 구준엽은 “벌써 21년이 지났지만 클론이 아직도 살아있다는 걸 증명할 기회를 갖게 돼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가끔 “너희 아직도 클론하냐”는 질문을 받는다며 이에 대한 대답으로 “예스 위 아”를 내놓은 것이라며 앨범 타이틀 명에 얽힌 비하인드 스토리를 털어놓기도 했다.
 
신곡 ‘에브리바디’ 역시 32년째 우정을 이어오고 있는 이들의 이야기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2000년 강원래의 교통사고 이후 힘겨운 재활의 시간도 함께 버텨온 만큼 세월이 흘러도 여전한 청춘이 메인 테마다. 강원래는 “몸도 불편하고 한때 마음도 불편했던 저도 열심히 사는데 우리 또래 사람들이 나이 들었다고 포기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며 “동년배들에게 힘을 주는 노래가 됐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12년 전 ‘내 사랑 송이’를 녹음할 때는 폐활량이 부족해 굉장히 힘들었는데 그동안 재활이 잘되서 예전보다 더 잘 부른 것 같다”며 너스레를 떨던 그는 “옛말에 이런 말이 있지 않냐며 ‘마음이 울적하고 답답할 때 짜증내지 말고 꿍따리 샤바라를 외쳐보자’는 정신을 계속 가져가고 싶다”는 말도 잊지 않았다. 
조카뻘인 이우진 연습생과 함께 신곡 '에브리바디'의 셔플 댄스를 추는 구준엽. [사진 미디어라인]

조카뻘인 이우진 연습생과 함께 신곡 '에브리바디'의 셔플 댄스를 추는 구준엽. [사진 미디어라인]

 
실제 ‘에브리바디’는 일렉트로 하우스 사운드에 ‘프로듀스 101’으로 인기를 얻은 이우진 등 젊은 연습생 군단의 셔플 댄스가 얹어져 있지만 감성은 예전 클론 전성기 때 그대로다. “살아보니 내 청춘이 참 금방 가더라/ 인생 너무도 짧아 힘들어하고 고민하지마”라는 가사는 신나기보다는 애잔한 응원가 같다. 뮤직비디오에는 절친 홍록기와 강원래의 아들 강선까지 총출동해 힘을 보탰다. 
 
김창환 프로듀서는 특히 ‘고 투모로우(Go Tomorrow)’에 강한 애정을 보였다. 그는 “EDM이 많이 대중화되긴 했지만 아직 한국에서 하드 스타일을 시도한 가수는 없었다”며 “낯선 음악이지만 현재 유럽에서 가장 유행하는 음악을 클론이 제일 먼저 도전했다는 자부심과 함께 내일로 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오랜 우정의 비결에 대해서는 “서로를 너무 잘 알기 때문”이라고 입을 모았다. 구준엽은 “강원래가 워낙 ‘츤데레’라서 가끔 내가 얘가 날 친구로 생각하나 하는 생각이 들기도 하지만 사고 직후 사경을 헤매면서도 김송과 나만 찾는 걸 보고 정말 울컥했다”며 “서로 ‘노’라는 답이 나올 질문은 아예 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강원래는 “85년에 처음 만나 고등학교 3년을 같이 보냈고, 대학 입학해서 잠깐 떨어져 있었지만 매일 밤 나이트클럽에서 만났다”며 “‘현진영과 와와’로 활동하고 군대 다녀와서 클론까지 우리는 자주 보진 못해도 형제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민경원 기자 story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