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3당,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일제히 비판

 문재인 정부가 신고리 원전 5ㆍ6 호기의 건설을 잠정 중단시키자 야3당은 29일 일제히 비판을 쏟아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원내대책회의에서 “신고리 5ㆍ6호기는 이미 30%의 공정율을 기록하고 있는데 이번 중단 결정이 중장기전력수급계획과 한국 경제에 미칠 영향을 고려한 것인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우려를 표시했다. 김 원내대표는 “인기영합성 이벤트에 가까운 이런 국정운영 방식은 결코 성공할 수 없고 만기친람식 국정운영은 정권실패로 가는 길”이라며 “문재인 정부가 출범 두달도 안됐는데 실패의 길로만 치닫는거 같아 걱정”이라고 말했다.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의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현장 <송봉근 기자>

울산시 울주군 서생면의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현장 <송봉근 기자>

 
자유한국당 정용기 원내수석대변인도 “고리 5ㆍ6호기에 투입한 1조 6000억원의 국민 혈세가 공중에 흩뿌려지고 업계 종사자 3만 명의 일자리가 없어지는 데 대한 대책도 마련되지 않았다”며 “‘일자리 정부’라던 문재인 정부는 ‘일자리 뺏기’가 정책의 핵심이냐”고 따졌다.
 
정 수석대변인은 “단 3개월의 기간 동안 비전문가인 시민배심원단이 얼마나 깊이 있게 원자력 에너지를 이해하고 국가의 미래를 고려할지 미지수”라며 “법에도 없는 ‘공론화’과정으로 시민배심원단에게 원전백지화의 책임을 떠넘기려고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정 수석대변인은 “원적 폭발 사고의 당사자인 일본도 전기요금 급상승에 따라 최근 원전 재가동 정책으로 전환했고 중국ㆍ러시아는 신규 원전 건설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며 “세계적 추세와 반대로 가고 있는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의 수혜자가 누구인지 궁금하다”고 말했다.
 
바른정당 오신환 대변인도 “우리 전력생산의 28.8%를 차지하는 원전을 중단하면 전기요금 상승, 기업의 제조원가 상승에 따른 물가상승 등으로 그 피해는 서민들이 고스란히 떠안게 된다”며 “에너지 안보에 있어서도 심각한 구멍이 뚫릴 수 있는 사안”이라고 말했다. 오 대변인은 “전문가도 아닌 일반인이 에너지 안보, 중장기 전력수급 등 고도로 복잡하고 다양한 변수를 따져서 원전 중단 여부를 결정한다면 국민들이 얼마나 공감할지 의문”이라고 비판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