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른정당 "원전 중단, 시민배심원단이 결정?…폐지 위한 명분 쌓기"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 [중앙포토]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 [중앙포토]

바른정당이 문재인 대통령의 신고리 5·6호기 원전 공사 중단 결정을 시민배심원단에 맡긴 것과 관련 "원전 폐지를 위한 명분 쌓기"라고 비판했다.
 
29일 오신환 바른정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전문가도 아닌 일반인이 에너지 안보, 중장기 전력수급 등 고도로 복잡하고 다양한 변수를 따져서 원전 중단 여부를 결정한다면 국민들의 얼마나 공감할 지 의문"이라고 이같이 전했다.
 
이어 오 대변인은 "신고리 5·6호기 건설에는 이미 1조6000억원의 공사비가 들어갔고, 주민보상비 1조원을 포함하면 2조6000억원이 투입됐다"며 "전력생산의 28.8%를 차지하는 원전을 중단하면 전기요금 상승, 기업의 제조원가 상승에 따른 물가 상승 등으로 그 피해는 서민들이 고스란히 떠안게 된다"고 강조했다.
 
오 대변인은 "독일은 탈원전을 선언하기까지 사회적 합의를 이루는데 15년의 시간을 보냈다"며 "탈원전을 단순히 대통령 치적 쌓기용으로 취급해서는 안 된다. 국민의 뜻이 무엇인지 여론을 수렴하고 충분한 이해와 양보가 이뤄질 때만이 이에 따른 부담도 국민이 함께 질 수 있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