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MB, 이혜훈 예방받고 "중도보수를 지향하면 잘 할것"

 이명박 전 대통령은 29일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의 예방을 받는 자리에서 “보수가 희생정신이 좀 부족하다. 희생하고 헌신하면서 건강한 중도 보수가 돼야 한다”며 “극우보수나 극좌진보는 우리 사회에 맞지 않고 중도 보수를 지향하면 잘할 것 같다”고 당부했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대치동 이명박 전 대통령 사무실을 방문해 이 전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바른정당 이혜훈 대표가 29일 오전 서울 대치동 이명박 전 대통령 사무실을 방문해 이 전 대통령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박 전 대통령 때문에 보수 큰일. 다 없어졌다"
"박근혜 정부에서 세무조사 많이 해 경제 나빠져"

이 전 대통령은 서울 대치동 집무실로 찾아온 이 대표에게 “새로운 보수를 탄생시키는데 몸을 던지라”며 이처럼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국민들이 안보에 대해 많이 불안하고 걱정하고 있다”며 “정책은 (여야가) 다소 차이가 있을 수 있지만 안보엔 무슨 보수ㆍ진보가 있냐. 그런 의미에서 바른정당이 역할을 잘 해줘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이 전 대통령은 비공개 면담때 “박근혜 전 대통령이 잘했으면 참 좋았을 텐데, 박 전 대통령 때문에 보수가 큰일 났다. 다 없어져 버렸다”는 내용의 발언을 했다고 배석자들이 전했다. 하지만 이 대통령측은 "이 전 대통령의 발언은 탄핵정국으로 보수가 위기와 분열에 처한 데 대한 안타까움을 표하면서 바른정당이 역할을 해 달라는 취지였다"고 설명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 대표에게 “박 전 대통령 시절 기업인들이 하소연을 많이 했다. 재벌은 물론이고 중소기업까지 세무조사가 워낙 많다 보니 기업할 수 없는 환경이 됐다”며 “그게 잘못된 것이고 그래서 경제가 나빠졌다”고 말했다고 한다.
 이 전 대통령은 북핵문제에 대해 “핵문제는 제3의 길이 있을 수 없다”며 “김정은 체제를 무너뜨리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는데, 핵폐기와 비핵화 없이 이것이 가능하겠느냐”는 입장을 밝혔다고 한다. 이 대표는 이 전 대통령에게 “대통령님이 공천을 주시고 당에 끌어들였던 인재들이 대부분 바른정당에 와 있다. 자유한국당엔 없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경선때 박근혜 캠프의 대변인을 맡아 이명박 당시 후보에게 맹공을 퍼부었던 전력이 있다. 그래서 당시 이 대표가 이명박 캠프의 ‘살생부’ 명단에 올랐다는 얘기가 공공연히 나돌 정도였으나, 박근혜 정부에서 이 대표가 박 전 대통령과 멀어지면서 오히려 친이계와 가까운 사이가 됐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