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원책 “김구라 우파로 못 바꿔 가슴 아파”…오늘 ‘썰전’ 마지막 방송하차

“떠날 때까지 김구라씨를 우파로 바꾸지 못하고 떠나는 게 가슴이 아프다”며 씁쓸해 한 전원책 변호사. [중앙포토]

“떠날 때까지 김구라씨를 우파로 바꾸지 못하고 떠나는 게 가슴이 아프다”며 씁쓸해 한 전원책 변호사. [중앙포토]

JTBC ‘썰전’에서 보수의 시선으로 시사 이슈를 분석해 온 전원책 변호사가 29일 방송을 끝으로 하차한다.  
 
전 변호사는 이 방송이 녹화된 지난 26일 유시민 작가의 “마지막 회에 임하시는 소회”라는 질문에 “‘썰전’이 이념의 대중화에 큰 몫을 하고 있다”며 “한국 최고의 편한 시사프로그램으로 자리 잡기를 기원한다”고 응원했다.  
 
이어 전 변호사는 MC 김구라와 유 작가에게 “그동안 나한테 빚진 삼겹살 6인분에 소주 5병은 언제 갚으려고 하느냐”며 끝까지 주변을 웃음 짓게 했다.  
 
마지막으로 전 변호사는 “떠날 때까지 김구라씨를 우파로 바꾸지 못하고 떠나는 게 가슴이 아프다”며 미련을 내비쳤다. 이에 김구라는 “저는 중도입니다”라며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러한 내용을 담고 있는 전 변호사의 ‘썰전’ 마지막 모습은 29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