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정남 여파' 말레이시아, 北 노동자에 허가증 발급 안 해

김정남 암살 장면[사진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캡처]

김정남 암살 장면[사진 스트레이츠타임스 등 캡처]

말레이시아가 대북 독자 경제제재로 북한 노동자에 대한 노동허가증을 발급하지 않기로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교도통신은 29일 말레이시아 정부 당국자의 말을 빌려 이같이 보도하며 북한과 우호 관계였던 말레이시아가 김정남 피살사건을 계기로 미국의 대북 제재 강화와 흐름을 같이한 것이라고 분석했다.  
 
실제로 말레이시아 보르네오 섬 사라왁주 등지 탄광과 건설 현장 등에서 약 1000명의 북한 노동자가 일하고 있었지만, 김정남 피살사건 이후 대부분 귀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통신은 외국 소식통을 인용해 쿠알라룸푸르 중심부에 있던 북한 식당에서는 종업원 수십명이 노동허가증 유효기간이 5월로 만료됐지만, 갱신 허가가 나지 않아 전원 귀국했으며 식당은 같은 시기에 폐점했다고 덧붙였다.  
 
북한은 외화 획득을 위해 중국, 러시아, 동남아시아 등에 노동자를 파견하고 있으며 이것이 핵 개발에 필요한 중요 자금원으로 사용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통신은 말레이시아와 같은 움직임이 각국에 확산하면 북한에 큰 타격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  
 
김정남은 지난 2월 13일 쿠알라룸푸르 국제공항에서 화학무기인 VX 신경작용제 공격을 받고 병원으로 옮겨지던 중 사망했다.  
 
말레이시아 경찰은 그의 얼굴에 VX 신경작용제를 바른 동남아 여성 두 명을 체포했지만, 이들에게 범행을 지시한 것으로 알려진 북한인 용의자 4명은 출국해 북한으로 도주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