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월 말 추진했던 韓ㆍ中ㆍ日 정상회의 개최 보류…이유 보니

7월 중 개최를 추진하던 한ㆍ중ㆍ일 3국 정상회의가 보류됐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중앙포토]

7월 중 개최를 추진하던 한ㆍ중ㆍ일 3국 정상회의가 보류됐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왼쪽부터), 문재인 대통령,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중앙포토]

일본 정부가 7월 말 개최를 추진했던 한국ㆍ중국ㆍ일본 3국 정상회의가 중국 측의 소극적인 자세로 무기한 연기됐다고 일본 언론매체들이 29일 보도했다.
 
29일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ㆍ요미우리(讀賣) 신문 등은 복수의 일본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중국 정부가 한ㆍ중ㆍ일 정상회의 7월 개최를 추진하던 일본 정부에 ‘참석 곤란’이란 회답을 28일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이러한 중국의 난색 표시에 외신은 중국은 지도부의 대거 교체가 이뤄질 올 가을 제19차 중국 공산당 제19차 전국대표대회(19차 당대회)를 앞두고 있어, 한중일 정상회의를 추진할 여유가 없어 보인다는 분석했다.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THAADㆍ사드) 한반도 배치로 불편해진 한ㆍ중 관계로 인해 중국 측이 참석에 난색을 표해 개최 일정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전해졌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주한미군 사드 배치를 추진하는 한국에 대한 중국의 반발이 배경으로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한미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에 일정 수준의 압력을 넣으려는 의도도 있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는 한미 정상회담 결과 등 상황을 고려해 중국의 19차 당대회 이후 3국간 정상회의 개최 일정을 다시 잡을 계획이다.
 
한중일 정상회의는 2015년 11월 서울에서 열린 바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