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뇌염 경보 발령...6월 발령은 20년만에 처음

일본뇌염을 옮기는 작은빨간집모기. 작은빨간집모기는 전체적으로 암갈색을 띠고 뚜렷한 무늬가 없으며, 주둥이 중앙에 넓은 백색 띠가 있는 작은 모기(약 4.5mm)다. [사진 질병관리본부]

일본뇌염을 옮기는 작은빨간집모기. 작은빨간집모기는 전체적으로 암갈색을 띠고 뚜렷한 무늬가 없으며, 주둥이 중앙에 넓은 백색 띠가 있는 작은 모기(약 4.5mm)다.[사진 질병관리본부]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됐다. 6월에 경보가 내려진 것은 20년 만에 처음이다. 질병관리본부(질본)는 부산 지역에서 일본뇌염을 옮기는 작은빨간집모기가 경보 발령 기준 이상인 것으로 확인돼 29일자로 경보를 내린다고 밝혔다. 지난 4월 4일 내려진 일본뇌염 주의보가 한 단계 격상된 것이다.
  일본뇌염 경보는 일반적으로 감염 환자가 발생하거나 매개 모기의 밀도가 높거나 채집된 모기에서 바이러스가 나올 경우 발령된다. 이번에는 부산 지역서 23일 채집된 모기 중 작은빨간집모기의 하루 평균 채집 개체수가 531마리로 전체 모기의 72%를 차지했다. 해당 모기가 500마리 이상이면서 전체 모기의 50% 이상이라는 기준을 넘어선 것이다. 다만 부산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에선 일본뇌염 매개 모기의 밀도가 50% 미만을 유지하고 있다.

부산 지역서 '작은빨간집모기' 밀도가 기준 이상으로 나와
지난해보다 경보 발령 2주 앞서…1997년 이후 가장 빨라

바이러스 모기에 물려도 대부분 문제 없지만 일부는 치명적
모기 물리지 않게 조심하고 어린 아이들은 예방접종 받아야

  올해 경보 발령은 지난해(7월 11일)보다 약 2주 정도 빠른 편이다. 대개 7~8월에 발령되며 2011년에는 9월초에야 뒤늦게 발령되기도 했다. 6월에 경보가 내려진 해는 1997년까지 거슬러 올라가야 한다. 그 당시엔 6월 20일 일본뇌염 경보가 내려졌다.
일본뇌염 매개 모기를 없애기 위해 공무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일본뇌염 매개 모기를 없애기 위해 공무원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중앙포토]

  이처럼 일본뇌염 경보가 유독 빨라진 이유는 뭘까. 극심한 가뭄이 장기간 이어지며 모기 서식이 영향을 받은 것으로 분석됐다. 조신형 질본 매개체분석과장은 "보통 5~6월에는 말라리아 매개 모기인 중국얼룩날개모기가 많이 증가하고 7~8월로 넘어가면서 작은빨간집모기가 늘어나는 편이다. 그런데 올해는 가뭄이 심해 논밭에 주로 서식하는 중국얼룩날개모기가 지난해보다 훨씬 줄어들었다. 이 때문에 상대적으로 웅덩이 등 인간 주거지 근처에 많이 사는 작은빨간집모기의 비중이 높아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모든 작은빨간집모기가 일본뇌염 바이러스를 가지고 있는 것은 아니다. 또한 바이러스를 가진 모기에 물린다고 해도 99% 이상은 아무런 증상이 없거나 발열과 두통 같은 가벼운 증상으로 그친다. 하지만 250명 중 1명 꼴로 치명적인 급성뇌염으로 진행돼 심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 회복되더라도 신경계 합병증을 앓을 가능성이 크다. 실제로 일본뇌염에 걸린 환자는 지난해(잠정치)에만 28명 발생했고 이 중 3명이 숨졌다.
일본뇌염 백신은 계절과 상관없이 접종받을 수 있다. 영유아와 아동은 감염 예방을 위해 미리 맞아야 한다. [중앙포토]

일본뇌염 백신은 계절과 상관없이 접종받을 수 있다. 영유아와 아동은 감염 예방을 위해 미리 맞아야 한다. [중앙포토]

  일본뇌염을 피하려면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조심하는 게 제일 중요하다. 그리고 영유아와 아동은 예방접종을 미리 맞아야 한다. 일반적으로 19세 이상 성인은 예방접종 권장 대상은 아니지만 논·돼지 축사 등 모기 출현이 많은 곳에 살거나 일본뇌염 유행국가로 여행할 계획이 있다면 백신을 맞는 게 좋다. 다음은 일본뇌염과 관련한 정보를 정리한 내용.
 
일본뇌염에 걸리면 어떤 증세가 나타나는가.
초기에는 고열과 두통, 구토 등이 나타난다. 심해지면 경련과 혼수 상태를 거쳐 사망에까지 이를 수 있다. 회복이 된다고 하더라도 언어장애나 운동능력 저하 등 여러 후유증이 발생할 수도 있다. 
 
일본뇌염 환자와 접촉하면 일본뇌염에 걸릴 수 있나.
사람 사이에선 전파되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일본뇌염 바이러스에 감염된 돼지를 작은빨간집모기가 흡혈한 후에 다시 사람을 물게 되면 전파되는 식이다.
 
작은빨간집모기 유충은 주로 어디에서 사나.
빗물이 고인 웅덩이 등 비교적 깨끗한 물에서 서식한다. 모기를 없애려면 성충보다는 유충을 없애는 게 더 효과적이다. 거주지 주변 웅덩이 등에 고인 물이 없도록 모기 방제를 철저히 하는 게 좋다.
 
모기 피하려면 어떻게 해야하나.
야외 활동을 할 때는 밝은 색의 긴 옷을 입어 피부 노출을 최소화하는 게 좋다. 옷이나 피부 등에 모기 기피제를 쓰고 모기가 좋아하는 진한 향수나 화장품 사용은 자제해야 한다. 집안에서는 방충망이나 모기장을 사용하고 집 근처의 웅덩이나 막힌 배수로 등에 고인 물을 없애서 모기 유충이 서식하지 못 하게 막는 게 좋다.
 
일본뇌염 예방접종은 언제 받아야 하나.
매년 여름에 받아야 하는 것으로 잘못 알고 있는 경우가 많은데 권장 접종 시기에 맞춰 연중 어느 때나 받아도 상관없다. 사백신은 만 12세까지 5차례에 걸쳐 접종하면 되고, 생백신은 생후 12~35개월 기간에 두 차례 맞으면 된다.
 
정종훈 기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