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경기도 광명지역 학교에서 장관감염 환자 168명 발생

경기도 광명시 일대 3개 학교에서 일주일 사이 장관감염 환자가 다수 발생해 보건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경기도 광명 학교 3곳서 168명 감염
설사·구토 등 위장 증상 일으켜

보건당국이 현재 역학 조사 중
유사 증상 시 보건소로 신고해야

질병관리본부는 29일 경기도 광명시에 위치한 명문고등학교·하안중학교·광명서초등학교에서 설사·구토 등의 장관감염 환자가 다수 확인됐다며 인근 학교 등에 주의를 당부했다. 장관감염은 소장·대장 등 위장에 세균이나 바이러스가 침투해 발생하는 감염병이다. 주로 설사·복통·구토 등의 증상이 발생한다.  
 
질병관리본부 조사 결과 지난 24일부터 28일까지  ▶설사 3회 이상 ▶구토 1회 이상 ▶이 외 소화기 증상을 겪은 정관감염 환자는 ▶명문고 17명 ▶하안중 113명 ▶광명서초 38명 등 모두 168명으로 집계됐다.  
 
이들 학교는 거리상 가까운 곳에 있는 것은 아니다. 보건당국은 현재 환자 사례 조사, 식품 및 조리도구 검사 등을 통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감염 원인 파악에는 일주일가량이 소요될 것으로 보인다.
 
장관감염을 예방하려면 30초 이상 손씻기와 물 끓여먹기가 중요하다. [중앙포토]

장관감염을 예방하려면 30초 이상 손씻기와 물 끓여먹기가 중요하다. [중앙포토]

질병관리본부는 경기도 광명 일대 학교에서 설사·구토 등의 증상이 2인 이상 발생할 경우에 반드시 보건소에 신고해 달라고 강조했다. 또 장관감염은 물이나 식품을 통해 전파되는 만큼 ▶30초 이상 손 씻기 ▶물 끓여 먹기 ▶채소·과일 껍질 벗겨 먹기 등 감염병 예방수칙을 반드시 지켜 달라고 당부했다.
 
 박정렬 기자 park.jungry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