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준용 조작은 대선 공작 게이트"

 더불어민주당이 29일 국민의당의 ‘문준용 제보 조작 사건’을 ‘대선 공작 게이트‘로 규정하는 등 비판 수위를 높였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 [연합뉴스]

추미애 대표는 이날 라디오 인터뷰에서 “문준용 의혹 조작 사건은 국정원 댓글과 유사한 것 아닌가. 국민의 선거에 개입한 것”이라며 “공당의 대선 공작 게이트”라고 강조했다. 또한 “안철수 후보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국민의당 지도부하고 대변인단이 총동원됐다. 민주주의 유린하고 헌정 질서를 어지럽힌 행위”라고 비난했다. 추 대표는 "당 해체까지 주장하면 정치공세라고 할 테니, 일단은 ’국민이 용납하지 않을 것이다‘ 정도로만 하겠다”고도 했다.  

민주당, 국민의당 향해 파상공세
"안철수 후보가 입장 표명해야"

박완주 원내수석대변인 역시 인터뷰에서 안철수 후보의 입장 표명을 촉구하며 “정치적 책임이고 국민에 대한 도리”라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당시 대선 후보였고, 대선 선거운동본부에서 연일 조작된 부분을 가지고 공격을 했다. 박주선 비대위원장이 사과했지만 최대 수혜를 볼 수 있었던 대선 후보의 사과가 어떤 식으로든 선행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우상호 의원은 검증 문제를 지적했다. 우 의원은 “제보가 들어오면 당 관계자가 직접 만나서 얘기를 듣는다. 녹취록만 보고서는 안 한다”며 “그런 검증을 안 하고 (의혹 제기를) 했다는 건 상식적으로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꼬집었다. 또한 “문준용 특혜 의혹 해소를 위해 특검이 필요하다”는 국민의당 제안에 대해선 “말도 안 되는 소리”라고 일축하며 “조작했으면 의혹이 아니지, 자신들이 조작해놓고 의혹은 여전하다고 얘기하는 게 어디 있나”고 반박했다.
최민우 기자 minw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