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 통행료 3800원…예상보다 1000원 비싸 논란

 ‘구리∼포천 고속도로’ 남구리IC 주변 전경(강변북로 전경). [사진 국토교통부]

‘구리∼포천 고속도로’ 남구리IC 주변 전경(강변북로 전경). [사진 국토교통부]

30일 개통하는 구리∼포천 간 민자고속도로 통행요금이 3800원(남구리IC∼신북IC 본선 44.6㎞)으로 책정됐다. 이는 당초 예상보다 1000원가량 비싼 금액으로 해당 지차체 등의 반발을 사고 있다. 
 
28일 국토교통부는 경기 구리시에서 포천시를 연결하는 구리~포천 민자고속도로가 30일 0시에 개통한다고 밝혔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이 고속도로의 통행료는 승용차 기준으로 구리IC에서 종점인 신북IC까지 3800원, 첫 진출입로인 중랑IC까지 1400원, 동의정부IC까지 2300원, 지선인 양주IC까지 3300원이다.
 
국토부가 결정한 구리~포천 간 민자고속도로 통행료는 2010년 12월 최초 실시협약 체계보다 높게 책정됐다. 당시 국토부는 2847원 수준에서 통행료가 책정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또한 한국도로공사에서 관리하는 재정 고속도로 대비 1.2배 수준에서 결정돼 해당 지차체와와 지역주민들이 반발하고 있다.  
 
포천시와 구리시는 경기 북부 주민들의 경제적 부담을 최소화하겠다는 최초 협약과 다르다며 요금인하를 촉구하고 있다.  
 
이에 국토부는 “물가 상승분과 사업비 증가분 등 요금 인상 요인과 자금 재조달 등 요금 인하 요인을 고려해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