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용산-동인천 40분' 특급급행열차 내달 7일 운행

인천시와 경기도 수원시를 오가는 수인선. 수인선 인천~오이도 구간에 급행열차가 신설된다. [중앙포토]

인천시와 경기도 수원시를 오가는 수인선. 수인선 인천~오이도 구간에 급행열차가 신설된다. [중앙포토]

서울 용산역에서 동인천까지 40분에 주파하는 특급급행열차가 다음달 7일 운행을 시작한다. 특급급행열차는 현재의 수도권 급행열차보다 정차역을 줄여 소요시간을 단축한 것이다. 또 수도권의 급행열차 운행도 늘어난다.
 

정차역 줄여 운행시간 단축
일반 열차보다 최대 20분 줄어들어

'경인·경의·수인·안산선' 광역급행열차 최대 18회 확대
출퇴근 시간 급행열차 확대 검토

국토교통부는 내달 7일부터 수도권에서 운행 중인 수인선, 경인선, 경의선, 안산선 등 4개 노선에 급행열차를 신설·확대 운행한다고 29일 밝혔다.
 
경인선(용산~동인천)에는 국내 최초로 특급급행열차가 투입된다.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18회 운행하며 전체 26개 역 가운데 9개 역에만 정차한다. 정차역은 동인천·주안·부평·송내·부천·구로·신도림·노량진·용산역이다.  
 
현재 이 구간 내 26개 역에 모두 정차하는 일반열차는 용산~동인천 60분, 급행열차는 16개 역에 정차하며 47분 소요된다. 하지만 특급급행열차는 정차역을 줄여 40분에 주파한다.
 
또한 경의선(서울~문산)에는 서울역~일산역 구간에 급행열차를 10회 추가한다. 현재는 출퇴근 시간대에만 서울~문산 구간에 급행열차를 4회 운행하고 있다.
 
이에 따라 서울~일산 구간 급행열차가 14회로 늘어난다. 이동시간은 일반열차를 이용할 때보다 6분 적게 걸린다.  
 
수인선 인천~오이도 구간에도 급행열차가 8회(상행 5회·하행 3회) 신설된다. 급행열차는 출퇴근 시간인 오전 7~9시, 오후 6~8시에 운행하며 전체 14개 역 중 7개 역만 정차한다.
 
정차역은 인천·인하대·연수·원인재·인천논현·소래포구·오이도역이다. 급행열차 도입으로 인천역에서 오이도역까지 일반 열차보다 7분 빠른 23분에 도착한다.
 
안산선(오이도~금정)은 기존 급행열차 종착역이 안산역에서 오이도역으로 연장된다.
 
기존 급행 노선이 ‘산본~안산’에서 ‘산본~오이도’로 연장되면서 오이도역에서 수인선 급행으로 환승하기도 편리해진다. 이렇게 되면 인천~금정 이동시간이 13분 단축된다.
 
국토부 철도운영과 주종완 과장은 “급행열차의 효과와 노선별 이용수요 등을 면밀히 살펴 열차 이용객이 많은 출퇴근 시간대에 급행열차 운행을 확대하는 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