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소득수준 따라 한국인 김치 섭취량 달라"

 
한국인의 김치 섭취량이 소득수준에 따라 차이를 보인다는 연구 결과가 대한지역사회영양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28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에 따르면 가천대 식품영양학과 이해정 교수팀이 2005년(8930명)과 2015년(6628명) 국민건강영양조사를 토대로 10년간 성별ㆍ지역별 김치 섭취량의 변화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이 연구에서 한국인 1인당 하루 김치 섭취량은 2005년 123.9g에서 2015년 96.3g로 10년 새 27.6g(22%)이 감소했다. 
 
김치 섭취의 감소 추세는 성별·지역별 등에서 차이를 보였다. 특히 소득수준에 따른 김치 섭취량은 10년 전 차이가 별로 없었던 것과 달리, 최근엔 소득 상위 계층과 하위 계층 간 상당한 차이를 보였다. 10년간 '중하'와 '상' 계층에서 김치 섭취의 감소 폭이 가장 컸고, 2015년 김치 섭취량은 소득수준 '하'에서 가장 많았다.
 
성별론 남성의 1인당 하루 김치 섭취량이 2005년 140.2g에서 2015년 115.2g로 25.0g, 여성은 107.5g에서 77.6g로 29.9g이나 줄었다. 이는 여성의 김치 섭취 감소가 남성보다 훨씬 뚜렷했음을 의미한다.  
 
시ㆍ도별론 전국 16개 시ㆍ도 중 서울ㆍ부산ㆍ인천ㆍ광주ㆍ경기ㆍ제주에선 김치 섭취량이 줄었지만 대구ㆍ경북에선 오히려 늘었다. 전국의 '동' 지역과 '읍ㆍ면' 지역 모두 최근 10년간 김치 섭취량이 감소했으나 '읍ㆍ면' 거주 남성은 김치 섭취량이 10년간 별 변화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우리 전통음식인 김치를 계승ㆍ발전시키려면 김치의 나트륨 함량은 줄이면서 맛ㆍ건강에 좋은 최적의 발효 공정을 개발하고 지역 특산 재료를 활용한 다양한 김치를 개발함과 동시에 김치 요리 레시피와 김치를 포함한 균형 잡힌 식단을 널리 보급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