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송영무 인사청문 보고서 채택 불발

28일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증인신문을 지켜보던 중 위쪽을 바라보고 있다. 박종근 기자

28일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증인신문을 지켜보던 중 위쪽을 바라보고 있다. 박종근 기자

 
송영무 국방부장관에 대한 인사청문 경과 보고서 채택이 29일 무산됐다. 
예정됐던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는 열리지도 못했다. 송 후보자 임명에 대한 여야의 찬반입장이 갈리며 간사간 합의도 불발로 끝났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때처럼 청문보고서 채택 문제가 장기화될 전망이다.   
 
야3당이 일제히 송영무 국방부장관 후보자의 즉각 사퇴를 촉구하며 파상공세에 나섰다. 
자유한국당ㆍ국민의당ㆍ바른정당은 “인사 대상이 아닌 수사 대상”, “문재인 정부는 인사 기본 개념도 없다”는 강경 발언을 쏟아냈다. 반면 더불어민주당은 “청문회에서 대부분의 의혹이 해소됐다”고 반박했다.  
 
 자유한국당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비대위 회의에서 “어제 청문회에서 송 후보자는 대한민국 국가 안보를 책임질 국방장관으로 자격이 없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더이상 우리 군 전체를 부끄럽게 하지 말고 즉각 사퇴하라”고 주장했다.
 정 원내대표는 송 후보자가 ▶만취 의혹에 대해 근거없이 부인했고 ▶ 월 3000만원이란 초고액 자문료에 ‘자신도 놀랐다’는 황당하게 답변했으며 ▶사드 배치 국회 비준 문제에 대해서도 ‘오락가락’ 무소신 답변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가 안보가 최대 위기에 놓여있는 이 시기에 소신도 없고 돈 벌이에 급급했던 ‘방산 비리 브로커’가 국민의 생명을 책임진다면 제2연평해전에서 사망한 장병들이 지하에서 통탄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국민의당 김동철 원내대표는 “적어도 국방부 장관에 한해 문재인 정부는 이명박ㆍ박근혜 정부보다 못하다. 이런 사람을 상대로 인사청문회를 하라는 건 국회에 대한 모독”이라고 말했다. “이명박 정부의 이상희ㆍ김태영ㆍ김관진 국방장관과 박근혜 대통령 때 김관진ㆍ한민구 국방장관 그 누구도 송 후보자처럼 장관 임명 전 정치권에 몸담고 편향성을 보여준 적이 없다”고 했다. 또 “만취 음주운전 사실을 은폐했고 대형로펌에서 주는 월3000만원을 ‘약간의 활동비’라고 하는 ‘상습 거짓말장이’에 국가 안보를 맡길 수 없다”며 자진 사퇴를 촉구했다.  
 
바른정당 주호영 원내대표도 “장군과 해군의 명예를 던져버리고 돈벌이에 나선 사람을 국방장관에 앉히면 누가 그 장관의 지휘를 따르겠냐”며 “송 후보자는 신속한 결단을 하라”고 말했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 박홍근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정책조정회의에서 “어제 송영무 후보자의 청문회를 통해 그동안 일방적으로 제기한 의혹과 논란 대부분이 해명됐다”며 “후보자의 경륜이 돋보였고 국방 개혁 적임자임을 확인했다”고 주장했다. 제윤경 민주당 원내대변인도 “도를 넘은 악의적 의혹 제기와는 달리 송 후보자의 국방 개혁 의지가 명백히 드러난 청문회였다”고 했다. 정의당 김종대 의원도 라디오 인터뷰에서 “도덕적으로는 좀 의심이 가지만 정책적으로는 이만큼 개혁적인 인물이 없다”며 “양쪽을 균형 있게 본다면 송 후보자는 임명돼야 한다”고 거들었다.  
 
박성훈 기자 park.seong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