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학교 비정규직 파업에 1926개교 급식 차질

학교 급식조리원 등 학교비정규직 연대가 총파업을 예고한 29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교 급식조리원 등 학교비정규직 연대가 총파업을 예고한 29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29일 학교 비정규직 노조들의 파업으로 전국 1926개 학교의 급식에 차질을 빚을 예상이다. 이날 교육부에 따르면 전국 1만1518개 공립 초ㆍ중ㆍ고 중 16.7%(3150곳)에서 근무하는 급식 조리원 등 1만 4266명이 이날 파업에 참가한다. 17개 시ㆍ도 교육청 가운데 제주와 경북ㆍ울산ㆍ대구ㆍ전북을 제외한 12개 교육청 산하 비정규직 노조가 파업에 들어갔으며, 30일에는 대구와 전북의 노조도 파업에 합류한다.
 

중단 학교는 도시락 지참, 빵ㆍ우유로 대체
일부 학생 ‘컵라면 등교’, 오전 수업 학교도

이날 파업 참여 학교 3150곳 중 급식에 차질을 빚은 학교는 1926곳으로 집계 됐다. 교육부에 따르면 598곳은 도시락을 싸오도록 각 가정에 사전 통보했으며, 1057곳은 빵ㆍ우유 급식, 157곳은 학교 수업을 단축했다. 114곳은 현장 학습ㆍ학예회 등을 진행한다.  
 
서울 공립 초중고 중엔 59곳이 급식이 중단돼 각 학교는 도시락 지참, 빵ㆍ우유 급식, 오전 수업만 진행하는 단축수업 등으로 대응했다. 교육부나 시도교육청과 임금ㆍ단체교섭을 하는 국ㆍ공립학교와 달리 사립학교의 비정규직 근로자는 학교와 개별협상을 진행해 파업 참여율이 높지 않다.
 
학교 급식조리원 등 학교비정규직 연대가 파업에 들어가는 29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학교 급식조리원 등 학교비정규직 연대가 파업에 들어가는 29일 오전 서울 시내의 한 초등학교 학생들이 등교하고 있다. [연합뉴스]

비정규직 노조가 사전에 파업을 예고해 교육청과 학교별로 대책이 마련한 상태이지만, 급식 중단 등에 따른 학부모와 학생의 불편은 불가피해 보인다. 이날 서울 시내 일부 중학교에선 등굣길에 도시락 대신 컵라면을 구입해 등교하는 학생이 목격됐다.
학교 비정규직 노조엔 급식 조리원 뿐 아니라 돌봄전담사, 특수교육보조원 등도 소속되어 있다. 이에 따라 일부 학교에선 초등돌봄교실, 방과 후 학교, 특수교실 운영에도 차질이 예상된다
 
비정규직 노조들은 29일엔 지역별 행사를 하고 30일에는 서울 광화문에서 열리는 민주노총 집회에 합류할 예정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일선 시ㆍ도 교육청과 협력해 파업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장기 파업이 아닌 데다 급식 중단 학교 비율도 높지 않지만 학사 운영에 일정 부분 차질이 불가피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정현진 기자
jeong.hyeon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