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기업 체감경기, 14개월째 부진… IMF이후 최장

부산 남구 부산항 감만부두. [연합뉴스] 

부산 남구 부산항 감만부두. [연합뉴스]

기업들이 느끼는 경기 부진 상황이 14개월째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1990년대 말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 이후 최장 기간이다.
 
한국경제연구원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7월 전망치가 95.6을 기록, 14개월 연속 100에 미치지 못했다고 29일 전했다.  
 
BSI는 기업 실적과 계획, 경기 동향 등을 토대로 기업가들이 전망하는 경기 동향을 지수로 나타낸 것이다. BSI가 100보다 낮으면 경기 악화를 예상하는 기업이 호전을 예상하는 기업보다 많다는 것을 뜻한다. 
 
1990년대 말 IMF 외환위기 때인 1996년 7월부터 1999년 1월까지 31개월 연속 기준치 아래를 기록한 바 있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 92.2 비제조업 100.0으로 모두 지난달 93.7과 105.9보다 떨어졌다.  
 
내수만 봤을 때 전 달 97.7에서 100.0으로 올랐을 뿐 수출(96.5→96.3), 투자(98.6→97.0), 채산성(99.1→97.7) 등 부문별 실적도 전반적으로 하락했다.
 
한경연은 휴가 시즌에 따른 생산 차질과 대외 불확실성 등으로 기업 경기 심리가 좀처럼 풀리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특히 "중국의 보호무역 조치 확대, 미국 트럼프 행정부의 FTA 재협상 주장 등으로 기업 심리가 위축되고 있다"며 "미국의 두 차례 기준 금리를 인상과 연내 추가 인상 예고로 내수와 수출 모두 부정적 영향을 받을 것으로 우려된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