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서울-동해안 90분 시대 개막…서울-양양 고속도로 전구간 개통

서울-양양고속도로 중 내촌 나들목 전경 [사진 국토교통부]

서울-양양고속도로 중 내촌 나들목 전경 [사진 국토교통부]

서울에서 동해안까지 자동차로 90분 만에 갈 수 있는 시대가 열렸다. 서울과 강원도 양양을 잇는 서울-양양고속도로가 완전 개통되기 때문이다.
 

서울-양앙간 거리 25.2km, 시간 40분 단축
인천공항에서 양양까지 2시간20분

교통량 분산으로 영동고속도로 정체 덜할듯
국내 최장 터널인 인제양양터널 '눈길'

터널 안전위해 전담 소방대 상주
내린천 휴게소는 국내 첫 도로 위 휴게소

국토교통부는 서울~양양 고속도로 150.2km의 마지막 구간인 동홍천~양양 간 71.7km구간을 30일 오후 8시에 개통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통 구간은 그동안 교통이 불편했던 홍천, 인제, 양양군을 통과하는 노선으로 2조 3783억 원을 투입해 건설한 왕복 4차로 도로다.  
서울-양양고속도로 각 구간

서울-양양고속도로 각 구간

 
서울에서 동홍천(78.5km)까지는 2004년에 착공해 2009년에 개통했다.서울-양양고속도로 전구간 개통으로 서울에서 양양까지의 이동거리가 25.2km, 주행시간이 40분 단축된다. 이전에는 두시간 10분 가량 걸리던 구간을 90분에 갈 수 있게 된다.  
 
위치도

위치도

또한 인천공항에서 바로 고속도로를 타고 양양까지 2시간 20분이면 갈 수 있게 됐다. 지금까지는 인천공항에서 평창, 강릉 올림픽경기장까지 가는 길이 영동고속도로와 광주~원주 고속도로 2개뿐이었으나 이번 도로 개통으로 3개 노선으로 늘어난다. 내년 2월 열리는 평창 동계올림픽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국토부는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교통량 분산으로 휴가철 상습정체가 발생하는 영동고속도로와 주변 국도의 교통소통이 한층 원활해져 동해안을 오가는 길이 한결 수월해 질 전망이다.  
 
국내 최장 터널인 인제양양터널 [사진 국토교통부]

국내 최장 터널인 인제양양터널 [사진 국토교통부]

이번에 개통하는 동홍천~양양 구간은 험준한 산악지형을 통과하는 지리적 특성 때문에 전체 71.7km 중 터널과 교량이 73%(터널 35개소 43.5km, 교량 58개소 8.6km)를 차지한다. 특히 국내에서 가장 긴 도로 터널인 인제양양터널(11km)도 이 구간에 있다.  
 
인제양양터널의 경우 터널안전을 위해 화재 등 비상 상황에 바로 대응할 수 있도록 안전요원이 24시간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119 전담소방대(6명)가 상주할 계획이다.  
 
국내 첫 도로 상공형 휴게소인 내린천휴게소 [사진 국토교통부]

국내 첫 도로 상공형 휴게소인 내린천휴게소 [사진 국토교통부]

또한 동홍천-양양 구간에는 국내 최초의 도로 위 휴게소인 내린천 휴게소도 마련됐다. 휴게소는 건물 아래에 인제 나들목으로 연결되는 도로가 있고 하늘에서 보면 V자 모양의 독특한 형상으로 지어졌다. 국토교통부 김정렬 도로국장은 “서울~양양고속도로로 인해 서울에서 동해안 가는길이 무척 편리해졌다”며 “강원 북부 및 설악권, 동해안권의 관광 산업이 활성화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