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반대로 한·중·일 정상회의 7월 개최 무산

다음 달 일본에서 개최를 위해 조율 중이던 한·중·일 3국 정상회의가 다시 연기된 것으로 파악됐다.  
29일 일본 언론에 따르면 3국 정상회의 주최국인 일본은 당초 한·중 양국에 7월 중하순의 일정을 타진했다. 그러나 중국은 최근 “7월 후반 개최가 어렵다”는 입장을 일본에 통보해왔다. 일본은 이에 한국 측에 “7월 개최 가능성이 없어졌기 때문에 새로운 후보 일정을 타진하겠다”는 입장을 전달했다.

중국, 주최국 일본에 “7월 개최 어렵다”
사드 배치 둘러싼 한·중 관계 악화가 배경
가을의 중국 당대회 이후 일정 재조정

 
지난 2105년 서울에서 열린 제6차 한중일 정상회의. [청와대 사진기자단]

지난 2105년 서울에서 열린 제6차 한중일 정상회의. [청와대 사진기자단]

회의 연기 배경으로는 주한미군의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ㆍ사드) 체계 한국 배치를 놓고 한·중 관계가 악화된 것이 거론되고 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아사히신문에 “(3국 정상회의는) 3개국 협력을 논의하는 장이지만 한·중 관계가 영향을 미쳤다”고 말했다.    
중국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의 집권 2기 지도부 인사가 이뤄지는 올가을 제19차 중국 공산당 대회를 앞둔 만큼 3국 정상회의를 추진할 여유가 없다는 분석도 나온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중국의 이번 결정에는 한·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한국에 한층 더 압력을 가하려는 의도도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일본 정부는 중국의 당 대회 이후 3국 간 정상회의 개최 일정을 다시 잡을 계획이다.일본 정부는 당초 지난해 12월 3국 정상회의 개최를 조정해오다 한국의 대통령 탄핵 정국으로 개최를 한 차례 연기한 바 있다. 
 
3국 정상회의가 열리면 문재인 대통령과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취임 후 처음으로 방일하게 된다. 마지막 한·중·일 정상회의는 2015년 11월 서울에서 열렸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