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총리 "文정부, 노동계와 진정한 대화할 것"

이낙연 총리는 30일로 예정된 민주노총의 총파업 집회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노동계와 진정한 마음으로 대화하겠다"며 "해결하려는 의지와 상호신뢰를 바탕으로 (노동계와) 접점을 찾아나가겠다"고 29일 말했다.
 

"文정부, 해결 의지·상호신뢰 바탕으로 노동계 문제 해결할 것"

이낙연 국무총리가 29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29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다.

 
이 총리는 이날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에서 "촛불혁명으로 탄생한 문재인 정부에 대한 노동계의 기대가 큰 것처럼 노동계에 대한 문재인 정부의 기대 또한 크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노동계 총파업을 두고 위법사태 발생을 우려하는 의견도 있다"며 "우려는 기우에 지나지 않을 것이라고 확신한다. 정부는 노동계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고, 노동계와 진정한 마음으로 대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리는 최근 자동차, 가구 등 소비제품의 리콜이 증가하는 것에 대해 "소비자 친화적인 리콜 제도 개선방안을 논의하겠다"며 "소비자 정책을 ‘보호’(For the Consumer)에서 소비자가 정책의 주체로 ‘참여’(By the Consumer)하는 방향으로 변화해야 한다. 소비자가 쉽고 신속하게 리콜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말했다.
 
김포그니 기자 pogn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