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동철 "문재인 정부 국방부, MB·朴 정부 때보다 못해"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정책회의를 주재했다. 김 원내대표가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9일 오전 국회에서 원내정책회의를 주재했다. 김 원내대표가 이언주 원내수석부대표의 모두발언을 듣고 있다. 박종근 기자

김동철 국민의당 원내대표가 29일 인사청문회를 마친 송영무 국방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촉구하며 "문재인 정부의 국방부는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보다 못하다"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정책회의에서 송 후보자는 특정 정당의 캠프에 몸담고 정치적 욕망을 드러냈다. 과거 이명박·박근혜 정부 때 그 누구도 송 후보자처럼 정치권에 직접 몸담고 정치적 편향을 드러낸 적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또 "송 후보자는 위장 전입, 논문표절 등 5대 인사 배제 원칙을 위반한 것은 물론 만취 음주운전 사실을 은폐했으면서도 안 했다고 거짓말을 하기도 했다"며 "치명적인 도덕적 흠결을 가진 후보자에게 국가 안보를 맡길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후보자를 상대로 인사청문회를 하라는 것 자체가 국민과 국회에 대한 모독"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은 지명을 철회하고, 후보자 자신도 더 늦기 전에 사퇴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정부가 신고리 원전 5·6호기의 건설을 잠정 중단한 것과 관련해선 "주무 장관인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임명도 전에 대통령이 원맨쇼를 하듯 중요 정책을 쏟아 내는 것이 큰 문제"라며 "문 대통령이 약속한 책임장관제는 어디에 갔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구조적이고 근본적인 대책보다 인기 영합식 이벤트에 가까운 국정 운영방식은 결코 성공할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가 출범 두 달도 안 됐는데 실패의 길로 치닫는 것 같아 걱정"이라고 덧붙였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