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문 대통령 “올해 연차 휴가 모두 사용할 계획”

문재인 대통령이 올해 “연차휴가를 모두 사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지난 28일 미국을 방문하기 위해 탑승한 비행기에서 출입기자단과 기내간담회에서 이같이 언급한 뒤 “올해 연차 휴가를 다 사용할 계획”이라며 “아직 휴가를 언제 갈 것이라는 계획을 세우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한국시간) 미국행 기내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photo@newsis.com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한국시간) 미국행 기내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는 문 대통령이 먼저 연차를 다 소진해 눈치 보지 않고 휴가를 쓸 수 있는 사회를 만들기 위한 분위기 조성을 위한 발언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후보 시절부터 여름휴가 12일 이상을 의무화하고 유급연차 휴가일수를 20일로 늘리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그러면서 "노동자의 충전과 안전을 위해 15일의 연차유급휴가를 의무적으로 사용하게 하겠다. 연차유급휴가를 연속 사용할 수 있게 제도를 개선하겠다"고 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취임 12일 만인 지난달 22일 첫 연차휴가를 하루 동안 사용한 바 있다. 대통령의 연차휴가 일수는 따로 정해져 있지 않지만, 국가공무원 복무규정에 따르면 6년 이상 재직한 공무원의 경우 1년에 21일의 연가를 갈 수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