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 문 대통령, '손 잡을까요?' 김정숙 여사, '아니요 팔짱 껴요!'

미국 순방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현지시각) 워싱턴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했다. 공군 1호기 문이 열리고 모습을 드러낸 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는 영접을 나온 한·미 인사들과 취재진을 향해 밝은 얼굴로 손을 흔들었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8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영접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8일 오후(현지시각) 미국 워싱턴 앤드루스 공군기지에 도착해 영접자들에게 손을 흔들고 있다. 김성룡 기자

이어 전용기 트랩을 내려서면서  문 대통령이 김 여사를 쳐다보며 왼손을 내밀었다. 손을 잡고 내려가자는 의미였다. 김 여사는 오른손을 들어 문 대통령의 손을 잡는 듯하더니 팔짱을 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이렇게 팔짱을 낀 채 마중 나온 인사들이 있는 계단 아래까지 내려왔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에게 손을 내밀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에게 손을 내밀고 있다. 김성룡 기자

김정숙 여사가 문 대통령의 팔짱을 끼고 있다. 김성룡 기자

김정숙 여사가 문 대통령의 팔짱을 끼고 있다. 김성룡 기자

팔짱을 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공군 1호기 계단을 내려오고 있다. 김성룡 기자

팔짱을 낀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공군 1호기 계단을 내려오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와 팔짱을 낀 채 로즈마리 폴리 미국 의전장 대리와 인사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숙 여사와 팔짱을 낀 채 로즈마리 폴리 미국 의전장 대리와 인사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지난달 23일 이탈리아 로마에 도착하는 멜라니아 여사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민 손을 거부하고 있다. [유튜브 캡쳐]

지난달 23일 이탈리아 로마에 도착하는 멜라니아 여사가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민 손을 거부하고 있다. [유튜브 캡쳐]

트럼프 미국 대통령 부인 멜라니아 여사는 지난달 22일과 23일 이스라엘과 이탈리아 도착 시 공항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내민 손을 뿌리쳤던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워싱턴 D.C=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