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얼’ 설리 노출신 불법 유출 “법적 대응 할 것” [공식입장]

영화 ‘리얼’이 개봉 첫날부터 일부 장면이 불법 유출돼 몸살을 앓고 있다.
 
영화 리얼

영화 리얼

28일 ‘리얼’ 제작사인 코브픽쳐스는 “금일 개봉한 영화 ‘리얼’의 장면 일부가 불법 촬영으로 인해 유출됐다”고 전했다. 이날 유출된 사진은 극 중 최진리(설리)의 노출신을 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어 제작사는 “본 작품의 일부 또는 전체를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복제하거나 촬영해 동영상 또는 스틸컷으로 온·오프라인에 배포하는 행위는 저작권법 위반으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이러한 행위는 저작권법 위반과 별도로 복제, 배포된 장면에 등장한 배우의 초상권을 침해하는 것으로서 역시 민·형사상의 제재를 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제작사는 현재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이미 유출된 사진을 삭제하고 있다. 제작사는 “이후에도 사진 유출이 계속될 경우 강경한 법적 조치를 취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리얼'은 아시아 최대 규모의 카지노를 둘러싼 두 남자의 거대한 비밀과 음모를 그린 액션 누아르 영화로, 김수현의 4년 만의 복귀작으로 화제를 모았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