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현수, 맥주캔 던져 '1년 출입금지' 당한 팬 용서

김현수(29·볼티모어 오리올스)가 자신을 향해 맥주캔을 던진 켄 페이건을 용서했다. 
야구선수 김현수(볼티모어).

야구선수 김현수(볼티모어).

 
AP통신은 29일 "김현수가 이날 캐나다 토론토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경기를 앞두고 '페이건으로부터 사과 편지를 받았다. 그를 용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했다.
 
페이건은 지난해 10월 5일 로저스센터에서 열린 토론토와의 와일드카드 결정전에서 김현수에게 맥주캔을 던졌다. 김현수는 7회 대타 멜빈 업튼 주니어의 뜬공을 잡으려다 페이건이 던진 맥주캔에 맞을 뻔 했다. 다행히 맥주캔에 맞지 않았지만, 신체적인 위협을 느낄만한 상황이었다.
 
토론토 경찰은 페이건을 용의자로 검거했고, 이날 페이건은 재판을 받았다. 페이건은 1년 동안 메이저리그 구장 출입금지 처분과 사회봉사 명령을 받았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