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위안부 논란' 발뺌하는 일본 총영사의 녹취록 공개한 美언론

[사진 리포터 뉴스페이퍼 캡처]

[사진 리포터 뉴스페이퍼 캡처]

 
시노즈카 다카시 미국 조지아주(州) 애틀랜타 주재 일본 총영사가 자신이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발언을 했다는 주장을 부인한 가운데, 애틀랜타 지역신문은 후속 기사를 통해 시노즈카 총영사의 인터뷰 녹취록을 공개했다.
 
28일(현지시간) 시노즈카 총영사는 자신의 발언으로 한국 외교부의 규탄 성명이 나오는 등 국제사회의 반발이 거세지자 애틀랜타 현지 WABE 방송을 통해 "노스 애틀랜타 지역의 리포터 뉴스페이퍼와의 인터뷰에서 피해자들이 돈을 받은 매춘부라는 발언을 한 적이 없다"고 해명했다. 노즈카 총영사를 대변해 배석한 총영사관 관계자인 오야마 도모코도 "그(시노즈카 총영사)는 위안부가 강압적으로 동원된 것이 아니라는 말을 한 것일 뿐"이라며 "강압적으로 동원됐느냐 아니냐가 논쟁의 씨앗"이라고 거들었다.
 
이에 시노즈카 총영사와의 인터뷰를 보도한 리포터 뉴스페이퍼의 다이애나 벅비 기자는 시노즈카 총영사와의 인터뷰 녹취록(https://soundcloud.com/dyana-bagby/japaneseconsulgeneral)을 공개했다. 시노즈카 총영사는 녹취록에서 "20만명의 사람이 노예로 동원됐다는 사실은 1990년대와 2000년대 일본 정부, 심지어 한국 정부 자료에서도 확인되지 않았다"며 "아마도 알다시피 아시아 문화에서는, 그리고 어떤 나라에서는 소녀들이 가족을 돕기 위해 이런 직업을 하기로 선택한다"고 했다. 그가 '매춘부'라는 단어를 직접 말하진 않았으나, 위안부 동원이 생계 등을 위한 자발적인 일이었음을 강조하는 발언이었다.
 
이와 함께 리포터 뉴스페이퍼는 시노즈카 총영사가 지난 5월 23일 기념 촬영이 있기 전 존 언스트 브룩헤이븐 시장과의 사적인 만남에서 "위안부는 매춘부"라는 말을 한 적이 있다고 보도했다. 언스트 시장은 "우리가 처음 만났을 때 그는 '(위안부) 여성 중 일부가 매춘부였다'고 말했다"고 증언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