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강 하류서 '녹조' 발생…물고기 폐사는 아직

지난 28일 지속되는 폭염과 가뭄 등으로 한강 하류에 녹조가 발생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8일 지속되는 폭염과 가뭄 등으로 한강 하류에 녹조가 발생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강 하류인 행주대교 아래 상하류 방향 7~10m구간에서 녹조가 발생했다. 29일 오전까지 물고기 폐사는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기도 고양시 행주 어민 등에 따르면 지난 주부터 조금씩 보이던 녹조 알갱이들이 이틀 전부터 급속도로 퍼졌다. 지속된 폭염과 가뭄이 첫 번째 원인으로 꼽힌다.
 
녹조는 식물 플랑크톤의 일종인 남조류가 대량 번식해 물색이 초록색으로 변하는 현상이다. 질소·인 등 영양염류가 풍부하고, 일조량이 많아 수온이 오를 때 심해진다. 
 
남조류가 필요 이상으로 많아지면 물에서 비린내가 나는 등 악취를 일으키고, 물고기 폐사, 인체 접촉 시 피부염의 원인이 된다. 
지난 28일 지속되는 폭염과 가뭄 등으로 한강 하류에 녹조가 발생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8일 지속되는 폭염과 가뭄 등으로 한강 하류에 녹조가 발생하고 있다.[연합뉴스]

 
어민들은 철마다 생기는 녹조에 대해 정상처리하지 않은 하수 분뇨를 한강에 무단 방류한 한강 상류 난지재생센터와 서남물재생센터에도 책임이 있다고 주장해왔다. 
 
이곳에서 평생 물고기를 잡았다는 한 남성은 재작년,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녹조가 발생했다며 앞으로 더 퍼질 것 같아 걱정이라고 전했다.  
 
고양시 관계자는 아직 정식으로 녹조 발생 신고나 문의가 들어온 것은 없으며 현장 점검 후 녹조가 확산하지 않도록 관계 기관과 함께 협의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