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 문 대통령이 세운 트럼프와의 악수 전략은?

한·미 정상회담을 위해 미국 순방길에 오른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공군 1호기 이륙 직후 기내에서 방미 기자단과 약식 간담회를 가졌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윤영찬 국민소통수석 등 참모들과 함께 기자단 앞에 선 문 대통령은 이번 미국 순방의 의미와 한·미 동맹의 방향, 북핵 문제 해법, 사드 배치에 따른 중국 설득 전략 등 민감한 현안을 묻는 기자들의 질문에 비교적 상세하게 자신의 생각을 이야기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한국시간) 공군1호기 이륙 직후 기내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방미 기자단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한국시간) 공군1호기 이륙 직후 기내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방미 기자단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김성룡 기자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악수를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도 어떻게 악수하느냐 라는 것을 신경 안 쓰고 우리 한국 국민들이 관심을 가지고 지켜볼 것을 의식하지 않겠나. 아마도 정상 간의 우정과 신뢰를 보여주는 악수 장면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구체적인 작전(?)은 밝히지 않았다.
이날 간담회는 국내외 현안에 대한 날카로운 질문과 답변으로 20여 분 동안 진행됐다. 기자단은 마지막 질문으로 대통령의 휴가 계획을 물었다. 문 대통령은 “아직 휴가를 언제 간다라고 계획을 세울 수가 없지만 연차휴가를 다 사용할 계획이다”라고 답을 했고 기자단은 박수와 환호를 보냈다.  
문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버지니아주 장진호 전투 기념비 헌화를 시작으로 30일 오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단독 및 확대 정상회담을 가진 후 다음달 2일 귀국한다.
 
워싱턴 D.C=김성룡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