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재균, 메이저리그 데뷔전서 홈런포

황재균(30·샌프란시스코)이 메이저리그 데뷔전에서 홈런을 때렸다.
 
황재균은 29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열린 ‘2017 메이저리그’ 콜로라도 로키스와의 경기에 5번 3루수로 선발 출장해 6회 솔로 홈런을 터뜨렸다.  
 
0-2으로 뒤지던 2회말 1사 주자 없는 상황에서 첫 타석에 들어섰다. 상대 선발 카일 프리랜드를 상대해 5구째에 3루 땅볼로 물러났다.  
[사진 동영상 캡처]

[사진 동영상 캡처]

 
4회말에는 1사 1,3루, 타점 기회에서 두 번째 타석에 들어섰다. 선두 타자 조 패닉이 좌측 방면 텍사스 안타로 출루했고 후속 슬래터도 우전 안타를 치며 1·2루를 만들었다. 후속 브랜든 벨트의 중견수 뜬공 때 2루 주자가 3루를 밟았다. 타점 기회가 왔다.  
 
초구 146km 빠른 공에는 배트를 헛돌렸다. 2구째 낮은 슬라이더와 3구 몸쪽 직구는 지켜봤다. 유리한 볼카운트에서 직구를 때려내 투수 강습 타구를 때려냈고 투수의 글러브를 맞고 공이 흐른 사이 3루 주자가 홈을 밟았다. 데뷔 두 번째 타석 만에 첫 타점을 기록했다.
 
샌프란시스코는 이어진 기회에서 닉 헌들리가 좌월 투런 홈런을 치며 3-2로 역전에 성공했다.
 
세 번째 타석은 6회 찾아왔다. 이번엔 주자는 2아웃에서 타석에 나섰다. 초구 바깥쪽 낮은 슬라이더를 골라낸 황재균은 2구째도 바깥쪽 직구를 지켜놨다. 그리고 3구째 홈런을 때려냈다. 황재균이 데뷔 타석에서 홈런을 때려냈다. 데뷔 첫 안타가 홈런이었다.
 
황재균의 홈런포로 샌프란시스코는 4-3으로 다시 앞서가기 시작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