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사오정] 김정숙 여사, 처음으로 전용기타고 미국 가던 날... 내 자리는 어디지?

 문재인 대통령이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3박 5일 일정으로 미국을 방문하기 위해 28일 성남 서울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취임 후 첫 해외 순방이다. 문 대통령은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이날 오후 2시쯤 공항에 도착한 문 대통령 일행은 출국장 의전실에서 환송객들과 인사말을 나눈 뒤 전용기로 향했다.
28일 오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김정숙 여사가 전용기 탑승을 위해 출국장을 나서며 옷매무새를 가다듬고 있다. 우상조 기자

28일 오후 성남시 서울공항에서 김정숙 여사가 전용기 탑승을 위해 출국장을 나서며 옷매무새를 가다듬고 있다.우상조 기자

 
임종석 대통령비서실장, 전병헌 청와대 정무수석,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 김부겸 행정자치부 장관,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마크 내퍼 미국 대사 대리 등도 문 대통령을 환송하기 위해 함께 출국장을 나섰다.
 
김정숙 여사가 취재진을 발견하고 미소짓고 있다.  

김정숙 여사가 취재진을 발견하고미소짓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계단을 가리키며 '조심하라' 이야기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계단을 가리키며 '조심하라' 이야기 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숙여사의 발걸음을 지켜보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김정숙여사의 발걸음을 지켜보고 있다.

 이날 흰색 재킷에 검은색 블라우스를 입은 김정숙 여사는 전용기로 걸어서 이동하는 내내 밝은 미소를 지었다.
 
 문 대통령은 첫 해외 순방을 취재하기 위해 기다리는 기자들을 바라보며 걷던 김 여사에게 계단을 가리키며 '조심하라'는 이야기를 건네기도 하였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환송객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환송객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전용기 앞에 선 문 대통령과 김 여사는 환송객들과 악수를 하며 짧은 인사말을 나눈 뒤 두손을 꼭 잡고 비행기 트랩을 올랐다.  
두 손을 꼭 잡고 비행기 트랩 오르며 마주보고 이야기를 나누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두 손을 꼭 잡고 비행기 트랩 오르며 마주보고 이야기를 나누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

비행기 안으로 들어가기 앞서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환송객들에게 인사를 하기 위해 뒤돌아 서고 있다. 우상조 기자 

비행기 안으로 들어가기 앞서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환송객들에게인사를 하기위해 뒤돌아 서고 있다. 우상조 기자

 
환송객들을 바라보며 손 인사와 목례를 마치고 문 대통령과 함께 전용기 안으로 들어간 김 여사는 취재진과 보좌관들의 좌석이 있는 비행기 후미 쪽으로 걸음을 옮겼다. 이를 본 승무원과 문 대통령이 자리를 다시 안내하며 웃음 짓는 모습이 기자들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시각으로 29일 새벽 미국 워싱턴 D.C에 도착해 한국전쟁 장진호 전투 기념비에 헌화하는 것으로 공식 일정을 시작한다.
 
 김 여사는 방미 기간 동안 문 대통령의 공식 일정과 함께 미 부통령 부인과의 오찬, 서울~워싱턴 간의 여성협회 초청 간담회 등에 참석하며 대통령을 내조한다. 
 
사진·글=우상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환송객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환송객들에게 손을 흔들며 인사하고 있다.

김정숙 여사도 한 템포 느리게 손을 흔들며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김정숙 여사도 한 템포 느리게 손을 흔들며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고개를 숙여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이 고개를 숙여 환송객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이번에도 한 템포 느리게 고개 숙여 인사하는 김정숙 여사.

이번에도 한 템포 느리게 고개 숙여 인사하는 김정숙 여사.

'그만 탑승하자' 손짓하는 문재인 대통령.

'그만 탑승하자' 손짓하는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맨앞)이 기자단과 수행원들의 자리가 있는 비행기 후미쪽으로 걸어가는 김정숙 여사를 불러세우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맨앞)이 기자단과 수행원들의 자리가 있는 비행기 후미쪽으로 걸어가는 김정숙 여사를 불러세우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맨앞)과 전용기 기장(뒷쪽)이 방향을 잘못 찾은 김정숙 여사에게 자리를 다시 안내하고 있다.

문재인 대통령(맨앞)과 전용기 기장(뒷쪽)이 방향을 잘못 찾은 김정숙 여사에게 자리를 다시 안내하고 있다.

김 여사 뒤를 따라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입가에 미소가 보인다.

김 여사 뒤를 따라 이동하는 문재인 대통령의 입가에 미소가 보인다.

이 모습을 지켜본 전용기 승무원이 웃음짓고 있다.

이 모습을 지켜본 전용기 승무원이 웃음짓고 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