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리산 청정 공기 담은 '공기캔'… 약국에서 판다

'하동 공기 캔' 디자인 [연합뉴스]

'하동 공기 캔' 디자인 [연합뉴스]

지리산 공기가 담긴 '청정 공기 캔'이 약국에서 판매될 예정이다. 경남 하동군은 30일 지리산 공기를 담은 캔 제품을 생산하는 '공기 캔 생산공장' 준공식을 연다고 28일 밝혔다.
 
'지리 에어(JIRI AIR)'라는 상표를 단 이 공기 캔에는 해발 700~800m에 위치한 경남 하동군 화개면 화개로 의신 마을 99㎡ 숲에서 포집된 청정 공기 8ℓ가 담긴다.  
 
뚜껑에 장착된 마스크를 코에 대고 공기를 마시는 방식이며 1초씩 나누면 모두 160번 마실 수 있는 분량이다. 약국에서 1개당 1만5000원에 판매될 예정이다. 
 
하동군은 청정 공기 캔 상품화를 위해 지난해 9월 경남과학기술대학교 환경측정검사센터에 공기 질 조사를 의뢰했다. 
 
조사 결과 의신 마을의 공기가 대기환경 기준에 훨씬 미치지 않는 아주 깨끗하고 좋다는 진단을 받았다.
 
이에 따라 지난 3월 캐나다 바이탈리티 에어사와 합작 사업 투자 계약을 체결해 합작법인을 세우고 본격적으로 준비했다.
 
30일 준공하는 생산공장은 하루 1000~2000개의 공기 캔을 생산할 예정이다.  
 
하동군은 우선 국내 약국을 중심으로 판매하며 반응을 본 뒤 중국과 인도, 중동지역으로 수출할 계획이다.  
 
윤상기 하동군수는 "하동 공기 캔은 청정 자연을 상품화한 대표적인 사례며 하동을 전 세계에 알리는 계기가 될 것이다"라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