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조대엽 대주주 회사, 인턴 월급서 정부지원금 가로채”

조대엽

조대엽

국회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는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30일)와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29일)에 대한 추가 의혹 제기가 잇따르고 있다.
 

내일 청문회 앞두고 추가 의혹
“시간당 3330원 주고 일 시킨 셈”
조 후보자 측 “경영에 관여 안 해”
오늘 청문 김상곤 후보자 관련
야당 “논문 40% 표절·중복 논란”

국민의당 이상돈 의원은 28일 “조 후보자가 대주주 및 사외이사로 있던 한국여론방송이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돈으로 인턴을 고용한 것으로 드러났다”고 주장했다. 이 의원에 따르면 2015년 3~12월 PD·기자·아나운서직 인턴 4명이 한국여론방송에서 근무할 당시 원래 고용부의 ‘시간선택제 창출 지원비(월 30만원)’를 포함해 매달 150만원을 받도록 돼 있었지만, 방송국은 이들에게 매달 30만원씩을 반납하도록 지시했다고 한다.
 
이 의원 측은 “인턴이 받아야 할 정부 지원금을 방송국이 가로챈 것”이라며 “당시 인턴들은 하루 12시간씩 근무를 했기 때문에 시간당 불과 3330원을 받고 일한 셈”이라고 말했다. 2015년 당시 시급 기준 최저임금은 5580원이었다.
 
관련기사
 
이 의원 측은 “당시 인턴들은 열악한 근무환경 때문에 대부분 몇 달 만에 그만뒀으며 방송계 진출 시 불이익을 받을까봐 이런 부조리를 신고하지도 못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조 후보자 측은 “조 후보자는 한국여론방송 경영에 관여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김상곤

김상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 소속 자유한국당 의원 11명은 이날 “김상곤 후보자는 27년간 교수로 재직하는 기간 중 학위 논문을 포함해 학술지 등재 논문 30편 중 40%인 12편이 표절이나 중복 게재 논란에 휩싸였다”며 “교육 수장으로서의 자격을 스스로 포기한 지 오래”라고 비판했다. 또 김 후보자가 ‘전태일을 따르는 사이버노동대’ 총장 시절 주도한 ‘사회주의 이행 12대 강령’ 선언을 두고 “사회주의자이자 반미주의자인 김 후보자에게 사회부총리라는 막중한 직책을 절대로 맡길 수 없다”고 말했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