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야구 배트' 휘두른 재벌 손자…조사도 없었던 숭의초

[사진 SBS 8시뉴스 캡처]

[사진 SBS 8시뉴스 캡처]

숭의초 학교 폭력 사건에 연루된 재벌 회장 손자가 같은 반 아이를 야구방망이로 때린 또다른 사건이 있었다는 보도가 나왔다.  
 
28일 SBS는 지난 4월 있었던 서울 숭의초등학교 수련회 당시 3학년 류 모 군이 같은 반 친구들에게 이불에 덮인 채 학교 폭력을 당한 이후, 또 다른 폭행 사건이 있었다고 보도했다.  
 
류 모 군 사건에 연루된 학급 반장 재벌 회장 손자 A군이 익일 새벽 1~2시 경 친구들을 야구방망이로 때렸다는 것이다.  
 
A군은 "야, 자란 말이야!"라며 친구들이 잠을 자지 않고 떠든다는 이유로 야구방망이를 휘둘렀다. 담임교사에 의하면 그때 맞았다는 아이가 한두명 있었다.
 
이불 폭행 사건에서는 가해자로 지목됐던 B군이 이번에는 피해자가 됐다. B군은 야구방망이로 허리를 세게 맞았다고 부모에게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B군이 엄마는 이 문제도 학교폭력대책위원회에서 다뤄져야 한다는 의사를 두 차례 학교에 전달했지만 해당 사건은 학폭위 논의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다고 SBS는 보도했다.  
 
한편 이불폭행 사건과 관련 A군만 '사과와 화해를 위해 노력하라'는 권고 대상에서조차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교육 당국은 학교가 사건을 축소·은폐하려는 시도가 있었는지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