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외고·자사고 폐지, 정부로 공 넘긴 조희연

경문고·세화여고·장훈고 등 자율형사립고(자사고) 3곳과 서울외고·영훈국제중이 2020년까지 자사고·외고·국제중의 체제를 그대로 유지한다. 조희연(사진) 서울시교육감은 이들 5개 학교에 대한 ‘운영 성과 재평가’ 결과를 28일 발표했다. 이들 학교는 2015년 시교육청의 운영성과 평가에선 기준에 미달한 점수를 얻어 올해 재평가를 받았으나 이번엔 평가를 통과했다. 이는 이재정 경기도교육감 등 일부 교육감이 자사고·외고에 대해 재지정을 취소하고 일반계 고교로 전환하겠다는 자사고·외고 폐지 방침과는 차이가 있다.
 

경문고·서울외고 등 5곳 재지정
“정부가 법 고쳐 일반고 전환을”

조 교육감은 “이들 학교 모두 지정 취소 기준점수인 60점보다 높았다”며 “2015년 당시의 평가지표와 평가방식을 동일하게 적용해 행정의 합리성을 확보하는 데 유의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가 법 개정을 통해 외고·자사고는 일반고로, 국제중은 일반중으로 전환해야 한다”고 제안했다. 교육감 권한으로 이들 학교를 일반고로 전환할 수 없으니 정부가 나서서 해 달라는 의미다. 서울에는 전국 자사고·외고(총 77곳) 중 38%(외고 6곳, 자사고 23곳)가 몰려 있다. 조 교육감은 또 “중앙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이 공약한 ‘국가교육회의’ 등을 통해 법령 개정과 일반고 전환 로드맵을 제시해 달라”고 요청했다.
 
아울러 정부에 대해 자사고·외고의 전형 시기를 일반고 신입생 모집과 동일한 시기로 조정하자고 제안했다. 현재 이들 학교는 전기전형에 속해 일반고보다 앞서 학생을 선발한다. 이 때문에 일반고가 이들 학교에 우수 학생을 빼앗기고 있다는 비판이 있었다.
 
조 교육감은 “자사고에 대해 적극적으로 ‘선지원 후추첨’ 방식을 권유하겠다”고도 밝혔다. 이번 재지정 평가를 통과한 장훈고와 경문고는 내년부터 ‘선지원 후추첨’ 방식으로 신입생을 선발키로 했다. 현행 자기소개서·면접을 폐지하고 지원자 중 추첨으로 뽑게 된다. 이에 대해 자사고·외고의 폐지를 주장해 온 전교조 서울지부의 이성대 대외협력실장은 “서울시교육청이 일부 ‘특권학교’ 학부모들의 눈치를 살피면서 일반고의 정상화를 포기한 것이 아닌지 의심스럽다”고 비판했다.
 
한편 29일 인사청문회를 앞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는 국회에 제출한 답변서에서 “자사고와 외고의 일반고 전환이 필요하다”며 “국가교육회의에서 합리적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자사고·외고의 일반고 전환 문제는 국가교육회의 등에서 본격 논의될 것으로 보인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