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 대사관 ‘사드 반대 포위 시위’ 정부에 항의서한

주한 미국대사관이 고고도미사일방어(THAAD·사드) 체계 배치에 반대하는 단체의 이른바 ‘인간띠’ 시위와 관련해 우리 정부에 공식 항의한 것으로 28일 전해졌다.
 

“향후 5년간 북한여행 전면 금지”
미 하원, 내달 초 법안 상정키로

외교 소식통에 따르면 미국대사관은 외교 공관 보호 의무를 규정한 빈 협약에 비춰 인간띠 집회가 허용된 것은 문제의 소지가 있다는 취지의 서한을 최근 외교부에 보내온 것으로 알려졌다.
 
주한 미 대사관의 항의 서한은 워싱턴 기류를 반영하고 있다는 점에서 29~30일 열리는 한·미 정상회담에도 우리 정부에 어느 정도 부담을 줄 것으로 보인다.
 
관련기사
 
‘사드한국배치저지전국행동’은 지난 24일 사드 반대 시위를 벌이면서 집회 사상 처음으로 광화문 주한 미국대사관을 약 19분간 포위하는 ‘인간띠 잇기’ 시위를 벌였다. 당시 경찰은 마찰이 우려된다며 미국대사관 주변 행진을 불허했으나, 법원은 행진시간 등을 제한해 행진을 허용했다.
 
외교부 당국자는 “외교부로서는 관계 법령 등에 따라 주한 공관의 안정된 업무 수행에 필요한 조치를 취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미국 하원 외교위원회는 미국 국민들의 북한 여행을 향후 5년간 전면 금지하는 법안을 추진한다. CNN은 28일(현지시간) 외교위원회 여야가 초당적으로 이 같은 내용의 법안을 이르면 7월 초 상정한다고 보도했다.
 
이는 북한에 17개월간 억류됐다가 식물인간 상태로 돌아왔던 오토 웜비어가 사망한 데 따른 대북 보복 조치로 풀이된다. 미국 의회가 북한 입국 금지령을 발의할 경우 이는 사실상 전 세계를 상대로 북한에 들어가지 말라는 메시지나 다름없어 또 다른 대북 압박 조치가 될 전망이다.
 
법안은 미국인들의 북한 관광여행을 전면 금지하고, 북한을 방문하기 위해선 재무부로부터 허가를 받도록 했다. 법안은 단 가족 상봉이나 인도주의적 활동을 위한 경우는 여행 금지의 예외로 두기로 했다.
 
에드 로이스 외교위원장은 “사람들은 (북한 여행) 웹사이트를 보곤 북한에 들어가 안전할 것으로 여기지만 현실은 많은 북한 방문객이 북한 정권의 협상 카드로 이용되고 있다”고 밝혔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서울=오원석 기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