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시진핑 홍콩 방문 전날 … 주권반환 기념물 앞 기습 시위

28일 홍콩 빅토리아만 해변 컨벤션센터 앞 진쯔징 광장에서 조슈아 웡(원 안) 등 청년들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문을 반대하는 기습 시위를 벌였다. 홍콩 경찰이 출동해 이들을 해산시키려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8일 홍콩 빅토리아만 해변 컨벤션센터 앞 진쯔징 광장에서 조슈아 웡(원 안) 등 청년들이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문을 반대하는 기습 시위를 벌였다. 홍콩 경찰이 출동해 이들을 해산시키려 하고 있다. [AP=연합뉴스]

빅토리아만 해변에 자리 잡은 홍콩 컨벤션센터 앞 진쯔징(金紫荊) 광장. 1997년 7월 1일 0시를 기해 영국 국기 유니언잭을 내리고 중국 국기 오성홍기를 게양한 홍콩 주권반환식이 열렸던 곳이다. 당시의 국기게양대가 그대로 서있고 주권반환을 기념하는 황금빛 꽃모양의 조형물이 세워져 있다.
 

홍콩 반환 20년 특파원 현장 3신
우산혁명 리더 조슈아 웡 등 20명
철통 경비 뚫고 조형물에 올라가
“보통선거 원한다” 외친 뒤 체포돼
독립파는 ‘홍콩함락 추도식’ 계획
온건파도 민주화 대규모 시위 예고

28일 오후 6시쯤 일단의 청년들이 모여들더니 높이 5m가 넘는 이 조형물을 점거했다.
 
청년들은 “류샤오보를 무조건 석방하라” “홍콩 시민은 진정한 보통선거를 원한다”는 현수막을 내걸고 구호를 외쳤다. 삽시간에 광장 주변에 있던 중국인 관광객들이 모여들었다. “내지(중국본토)에선 못보던 일”이라며 연신 카메라 셔터를 눌러댔다.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홍콩 방문을 하루 앞두고 벌어진 기습 시위였다. 경찰은 인파를 광장 밖으로 밀어낸 뒤 청년 20여명을 연행했다. 기습시위대를 이끈 주동자는 홍콩 학생 민주화 운동의 주역으로 2014년 우산혁명 시위를 이끌었던 조슈아 웡이었다.
 
앞서 홍콩 당국은 7월 1일 이 곳에서 열릴 홍콩 ‘회귀’ 20주년 기념식을 위해 연단과 의자를 설치하는 등 막바지 준비를 하던 중이었다. 중국은 1997년 홍콩이 되돌아왔다는 의미에서 ‘회귀’라 부른다. 집권 4년 7개월여만에 홍콩을 처음 찾는 시 주석의 방문을 앞두고 이날 행사장 주변은 하루종일 긴장감이 감돌았다. 평소 못 보던 경찰차가 진을 치고 바다 위로는 경찰 쾌속정이 해상순찰을 돌았다. 컨벤션 센터와 연결된 호텔 2곳은 1300개의 객실을 모두 비우고 일반 손님이 일절 투숙하지 못하게 했다. 시 주석 일행이 이 곳에 묵을 예정이기 때문이다.
 
이런 철통 경계도 청년들의 기습 점거를 막지 못한 것이다.
 
홍콩의 중국화에 반대하는 단체들은 시 주석의 홍콩 방문에 맞춰 대규모 시위를 계획중이다. 급진 독립주의 세력인 홍콩민족당은 30일 ‘홍콩함락 20주년 추도식’을 열기로 했다. 중국으로의 주권 이양을 홍콩의 ‘함락’으로 규정한 것이다. 이와 별도의 온건파 민주화운동 단체들은 1일 민주화를 요구하는 시위와 행진을 할 예정이다. 이에 맞서 홍콩 당국은 경찰 1만1000명을 투입해 불법 시위를 차단할 계획이다.
 
2013년 집권과 동시에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내세운 시 주석에게 홍콩 반환 20년이 갖는 의미는 크다. 그는 국내외에서의 중요 연설 때마다 “근대화에 뒤처져 서구열강에 영토마저 떼줘야 했던 고난을 극복한 중국의 꿈(중국몽)”을 강조해왔다. 그런 의미에서 1842년 아편전쟁 이후 세차례에 걸쳐 영국에 할양했던 홍콩을 되찾은 것이야말로 시 주석이 말하는 중국부흥의 시발점이다. 시 주석은 홍콩 방문길에 일국양제(一國兩制)를 통한 홍콩의 자치는 보장하되 홍콩 독립 등의 ‘분열’ 세력에 대해선 단호히 맞설 것이란 의지를 밝힐 것으로 예상된다.
 
시 주석의 동선에도 이런 메시지가 담겨있다. 시 주석은 30일 홍콩에 주둔하는 인민해방군 부대를 사열할 계획이다. 홍콩인들에게 홍콩과 중국의 일체감과 민족적 자부심을 고취하기 위한 것으로 풀이된다.
 
1일엔 홍콩과 중국 광둥성의 주하이 를 거쳐 마카오를 잇는 ‘강주아오 대교’ 건설현장을 둘러볼 예정이다. 길이 55㎞로 세계 최장의 해상대교인 이 다리가 연말 개통되면 자동차로 3시간 걸리던 홍콩~주하이가 20분대 로 단축되고 광둥성 주장 일대 전지역이 1시간권 이내로 연결된다. 홍콩·마카오와 광둥성 9개 도시를 인구 6000만명, 국내총생산(GDP) 1조3000억 달러 규모의 경제권으로 만드는 ‘빅 베이 에리어’ 구상도 그만큼 탄력을 받게 된다.
 
집권 1기 후반부에 홍콩을 찾는 시 주석이 홍콩의 장래에 대해 어떤 입장을 밝힐지 국제사회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홍콩=예영준 특파원 yyjun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