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기춘 “사약 깨끗이 마시고 끝내고 싶다”

이영선

이영선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 진료’ 행위를 묵인한 혐의로 기소된 이영선(38) 전 청와대 경호관이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법정에서 곧바로 구속됐다.
 

“대통령 보좌 잘못한 책임 통감
망한 왕조 도승지는 사약 받아야”
‘비선진료 묵인’ 이영선은 징역 1년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5부는 28일 의료법 위반 방조 등의 혐의로 기소된 이 전 경호관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충성심은 국민을 향한 것이어야 했는데 대통령과 주변 사람들의 그릇된 일탈에 충성을 다해 결국 국민을 배신하는 결과를 가져왔다”고 질책했다.
 
이 전 경호관은 2013년 3월부터 속칭 ‘주사 아줌마’ 등 무면허 의료인들이 박 전 대통령에게 주사를 놔주거나 막힌 혈을 뚫어주는 의료 행위를 하도록 도운 혐의를 받았다. 박 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이들에게 연락하고 차량에 태워 청와대 관저에 데려다준 것으로 나타났다. 재판부는 “(비선 진료로 인해) 국가 안보와 직결된 대통령의 건강에 자칫 심각한 문제가 생길 수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이 전 경호관은 지난해 ‘최순실 게이트’에 대한 국회 청문회에 출석하지 않은 혐의와 박 전 대통령 탄핵심판에서 허위 증언한 혐의에 대해서도 유죄 판결을 받았다. 총 52대의 차명폰을 개통해 박 전 대통령, 최순실씨 등에게 제공한 혐의도 재판부가 인정했다.
 
김기춘

김기춘

한편 김기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이날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 심리로 진행된 ‘블랙리스트’ 사건 재판에서 “제가 모시던 대통령이 탄핵을 받고 구속까지 됐는데 비서실장이 잘 보좌했더라면 이런 일이 있었겠느냐는 점에서 정치적 책임을 통감한다”고 말했다.
 
특검 측이 “구체적으로 어떤 일을 잘못 보좌했다는 것이냐”고 묻자 “과거 왕조시대 같으면 망한 정권·왕조에서 도승지를 했으면 사약을 받지 않겠느냐. 백번 죽어 마땅하다”고 답했다. 또 “무너진 대통령을 제가 보좌했는데, 만약 특검에서 ‘당신 재판할 것도 없이 사약 받아라’ 하며 독배를 내리면 제가 깨끗이 마시고 끝내고 싶다”고 덧붙였다.
 
김 전 실장은 건강 문제를 거론하며 “제 소망은 언제가 됐든 옥사 안 하고 밖에 나가서 죽었으면 하는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그는 보석을 청구한 상태다.
 
김선미·문현경 기자 calling@ 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