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WD가 반도체 매각 방해” 도시바 1조대 소송 제기

일본 도시바가 메모리반도체 사업부 매각을 둘러싸고 대립하고 있는 미국 웨스턴디지털(WD)을 상대로 1200억 엔(약 1조2275억원) 규모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28일 도쿄(東京)지방법원에 제기했다.
 
소송 제기 사유는 부정경쟁행위 방지법 위반이다. 도시바 메모리반도체 사업부 매각에 대한 거부권이 있다는 WD의 주장은 허위이며, 매각 경쟁을 왜곡하고 있다는 것이다. 도시바는 이날 성명에서 WD에 대해 “간과할 수 없는 방해행위를 지속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도시바는 21일 SK하이닉스와 일본 관민펀드인 산업혁신기구(INCJ)가 참여한 한·미·일 연합 컨소시엄을 우선협상자로 선정했다. 이에 WD는 도시바가 자사의 동의 없이 반도체 사업을 제3자에 양도할 권리가 없다며 매각에 반대하고 있다. WD는 도시바와 조인트벤처를 세우고 주력 공장인 욧카이치(四日市) 공장을 공동 운영 중이다. WD는 앞서 25일 “SK하이닉스가 자금을 대는 것만으로 참여하는 것은 있을 수 없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도시바에 보내기도 했다.
 
도시바는 WD가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으며, 자사의 기밀 정보를 부정하게 취득하고 있다고 비판하고 있다. 더불어 도시바는 이날 WD 직원들의 자사 시스템 접근을 차단하기로 했다. 
 
김유경 기자 neo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