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포토클립] 두께 4㎜, 예술을 걸다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벽면을 뚫어 케이블을 감추면 심플한 디자인을 표현할 수 있다. [사진 LG전자]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벽면을 뚫어 케이블을 감추면 심플한 디자인을 표현할 수 있다.[사진 LG전자]

LG전자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4㎜ 두께의 화면(상단)과 4.2채널 스피커가 탑재된 이노베이션 스테이지(하단)로 구성돼 있다. [사진 LG전자]

LG전자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4㎜ 두께의 화면(상단)과 4.2채널 스피커가 탑재된 이노베이션 스테이지(하단)로 구성돼 있다. [사진 LG전자]

현관문을 열고 거실로 들어서면 가장 먼저 눈에 띄는 것이 텔레비전이다. TV는 하루의 시작과 끝을 함께할 만큼 친숙한 가전제품으로 자리 잡았다. 하지만 TV 주변은 전원·인터넷 케이블, 셋톱박스·스피커 등을 연결하는 각종 전선으로 너저분해지기 일쑤. 특히 TV를 보지 않을 땐 시커먼 대형 화면이 거실 중앙을 차지해 ‘집안의 블랙홀’이란 오명이 따라붙기도 한다. 오죽하면 공포영화 속 처녀 귀신도 전원꺼진 TV 화면에서 등장할까.
 

프리미엄 TV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
스스로 빛 내는 디스플레이 기술로
액자보다 더 얇은 TV화면 만들어
너저분해 보이는 전원 케이블은
벽 속으로 숨겨 인테리어 효과
원하는 사진 전송해 전시할 수도

TV 제조업체 디자이너들의 고민도 이런 TV의 이미지를 지우는 것이었다. 오직 영상만을 전달하는 네모난 기계에서 공간과 조화를 이루는 인테리어 소품이 되길 시도했다. 이젠 한발 더 나아가 고급 벽지나 창문처럼 공간 그 자체가 되려는 목표를 세웠다. LG전자가 개발한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처럼 말이다.
 
디자인의 진화는 올레드(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디스플레이 기술의 발전과 함께 이뤄졌다. 올레드 디스플레이는 LCD(액정표시장치)처럼 형광등이나 발광다이오드(LED)로 액정에 빛을 비출 필요 없이 스스로 빛을 내는 소자를 활용해 영상을 표현한다. 백라이트나 광학필름 등 LCD에는 필수적으로 들어가야 했던 부품을 줄일 수 있어 디스플레이 두께를 최대한 얇게 만들어 낼 수 있었다.
 
그림이나 풍경 사진을 TV로 전송한 뒤 갤러리모드로 설정해 TV를 보지 않을 때 액자처럼 활용한다. [사진 LG전자]

그림이나 풍경 사진을 TV로 전송한 뒤 갤러리모드로 설정해 TV를 보지 않을 때 액자처럼 활용한다.[사진 LG전자]

그림이나 풍경 사진을 TV로 전송한 뒤 갤러리모드로 설정해 TV를 보지 않을 때 액자처럼 활용한다. [사진 LG전자]

그림이나 풍경 사진을 TV로 전송한 뒤 갤러리모드로 설정해 TV를 보지 않을 때 액자처럼 활용한다.[사진 LG전자]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이 두께를 4㎜ 이하로 줄였다. 웬만한 유리 액자보다 더 얇다. 게다가 열이 발생하는 발광다이오드나 형광등을 쓰지 않아 TV와 벽 사이 간격을 띄울 필요가 없다. 거실 벽면을 뚫어 공간을 만든 뒤 전원 케이블을 벽 속으로 숨기면 마치 그림 액자 한장이 벽에 붙은 듯한 디자인을 연출할 수 있다. 좋아하는 그림이나 풍경사진 파일을 TV로 전송한 뒤 갤러리모드를 설정하면 마치 창문 밖 풍경이나 예술작품을 감상하는 것과 같은 심미적 효과도 얻을 수 있다.
 
기능도 보고 듣는 것 외에 모든 군더더기를 없애 TV의 본질에 집중했다. 디스플레이를 제외한 모든 부품과 스피커를 별도의 ‘이노베이션 스테이지’로 분리했다. 4개의 일반 스피커와 2개의 우퍼를 포함한 4.2채널 스피커가 이노베이션 스테이지에 탑재돼 있다.
 
이런 갤러리모드를 이용하면 TV로 실내 인테리어를 꾸미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사진 LG전자]

이런 갤러리모드를 이용하면TV로 실내 인테리어를 꾸미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사진 LG전자]

이런 갤러리모드를 이용하면 TV로 실내 인테리어를 꾸미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사진 LG전자]

이런 갤러리모드를 이용하면TV로 실내 인테리어를 꾸미는 효과를 얻을 수 있다. [사진 LG전자]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의 소비자가격은 65인치 1300만원, 77인치 2900만원으로 일반 소비자들이 쉽게 살 수 있는 가격은 아니다. 고급 승용차 한대 값의 이 제품은 TV 디자인의 미래를 제시한 하나의 ‘작품’으로서도 의미가 있다. 미국 국제디자인공모전(IDEA) 동상, 독일 ‘레드닷 어워드’ 제품 디자인 부문 최고상(best of the best), 독일 IF 디자인상 본상 등 세계 3대 디자인상을 받은 것도 이 제품이었다.
 
LG전자 관계자는 “LG 시그니처 올레드 TV W는 TV를 단순히 ‘영상을 보는 도구’가 아니라 ‘공간의 일부’로 만들겠다는 디자이너의 철학이 깔려 있다”며 “소비자들은 점점 더 화면이 큰 TV를 찾는 추세기 때문에 TV를 사는 게 아니라 디스플레이로 구성된 공간을 산다는 개념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도년 기자 kim.don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