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공정위, 법 위반 반복 업체엔 과징금 20% 중과

김상조(사진) 체제의 공정거래위원회가 반복적 법 위반자에 대한 처벌 강화 방안을 내놨다. 지난 22일 발표한 대규모유통업법 과징금 고시 개정안을 통해 백화점이나 대형마트가 ‘갑질’을 할 경우 부과하는 과징금 규모를 두 배로 확대한 것에 이은 두 번째 조치다. 공정위는 ‘표시광고법·방문판매법·전자상거래법 과징금 고시 개정안’을 다음 달 19일까지 행정예고한다고 28일 밝혔다.
 

10월 중 개정안 확정 고시키로
적용 점수 5점서 3점으로 강화
과징금 감경 기준은 엄격해져

김 위원장은 지난 14일 취임사에서 “법 집행력을 높이기 위해 시행령, 고시 등의 행정 규제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규제를 위한 법을 새로 만들려면 국회를 거쳐야 하는 기존 법령을 적극 활용해 법 위반 행위를 차단하겠다는 뜻이다.
 
이번 고시 개정안에는 과징금을 가중할 때 적용되는 기준점수를 낮추는 내용이 담겨있다. 현재 과거 3년간 2회 이상 공정위로부터 조치를 받고, 위반횟수에 따른 가중치의 합산 점수가 5점을 넘으면 최대 20%까지 과징금이 과중 부과된다.
 
공정위는 개정안을 통해 합산 점수 기준을 3점으로 낮추기로 했다. 시정조치 별 점수는 ▶경고 0.5점 ▶시정권고 1점 ▶시정명령 2점 ▶과징금 2.5점 ▶고발 3점이다. 예컨대 한 사업자가 최근 3년간 과징금 1회, 시정명령 1회 처분을 받았다면 합산 점수는 4.5점이 된다. 지금까지는 과징금 가중 요건에 해당이 안 됐지만 앞으로는 최대 20%까지 과징금을 더 내야 한다.
 
반면 과징금을 깎아주는 감경 기준은 더 엄격해진다. 지금까지 소비자피해에 대한 보상 노력이 인정될 경우 최대 50%까지 과징금을 깎아줬다. 앞으로는 이 비율이 최대 30%로 낮아진다.
 
‘현실적 부담능력’을 이유로 과징금을 줄여주는 경우에 대한 납부능력 판단기준도 보다 구체적으로 규정했다. 예컨대 지금은 재무제표상 자본금의 잠식이 있는 경우나 수요의 급격한 감소 등으로 위반사업자 등이 속한 시장이 심각한 타격을 받는 경우 과징금을 최대 50% 넘게 줄여줄 수 있도록 돼 있다. 하지만 이 기준이 너무 모호하다는 지적을 받았다. 개정안은 감경 기준을 ▶부채비율 400% 초과 또는 200%를 초과하면서 같은 업종 평균의 2배 초과 ▶당기순이익 최대 2년 이상 적자 ▶자본잠식 상태에서 50% 초과 감경없이 사업을 지속하기 어렵다고 판단되는 경우 등 3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시킬 경우로 명확하게 했다.
 
이병건 공정위 소비자안전정보 과장은 “이번 과징금 고시 개정으로 반복적 법 위반 사업자들에 대한 제재가 강화돼 사업자들의 준법의식이 높아질 것”이라며 “과징금 부과도 보다 투명하게 이뤄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공정위는 행정예고 기간 동안 이해관계자 의견을 충분히 수렴한 후 규제심사 등을 거쳐 오는 10월 중 개정안을 최종 확정·고시할 계획이다. 
 
세종=하남현 기자 ha.nam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