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health&] 길경가루·감초 등 생약성분 가득 … 미세먼지로부터 목 건강 지키세요

보령제약 ‘용각산’
용각산은 1967년 6월 26일 첫 발매 후 지금까지 7800만 갑 넘게 판매됐다. 용각산 패밀리 제품.

용각산은 1967년 6월 26일 첫 발매 후지금까지 7800만 갑 넘게 판매됐다.용각산 패밀리 제품.

‘용각산은 소리가 나지 않습니다’라는 카피로 유명한 용각산이 올해로 발매 50년을 맞는다. 용각산은 기침, 가래, 인후의 염증에 의한 통증, 부기, 불쾌감, 목쉼 등에 효과를 발휘하는 가래·기침해소제다. 미세분말 제형으로 1967년 6월 26일 첫 발매 후 지금까지 7800만 갑 넘게 판매된 스테디셀러 의약품이다. 50년간 판매된 용각산(제품의 케이스 직경 5.5㎝, 25g 기준)을 일렬로 늘어놓으면 그 길이가 총 4290km에 달한다. 내용물의 무게는 약 1950t에 이른다.

140년 전통의 일본 생약 기술 전수
목 점막에 직접 작용 … 물 없이 복용
허브?매실향 나는 '목사랑 캔디'도

 
용각산 광고. [사진 보령제약]

용각산 광고.[사진 보령제약]

용각산은 길경가루·세네가·행인·감초의 생약성분으로 처방돼 있다. 기술제휴 당시 140여 년 전부터 전해오던 일본 전통의 생약이다. 용각산이 약품으로 제조된 것은 18세기 중엽으로 당시 일본에 갓 들어온 서양의학이 접목돼 이뤄진 결실이었다.
 
보령제약은 설립 초기에 일본 류카큐산(龍角散)과 기술제휴를 맺었다. 당시 김승호 사장은 막 계약을 마친 성수동 공장부지로 류카큐산 중역진을 데려가 보령제약의 미래를 설명하며 설득해 계약을 성공시켰다. 현재 용각산의 미세분말을 만드는 기술은 일본 류카쿠산 외에 세계에서 보령제약이 유일하게 보유하고 있다.
 
용각산 광고. [사진 보령제약]

용각산 광고.[사진 보령제약]

보령제약은 67년 6월 26일 용각산 5만 갑을 처음 발매했지만 기대와 달리 팔리지 않았다. ‘일본 제품보다 품질이 떨어진다’는 구설수에 휘말렸다. 문제는 포장 상태였다. 김승호 사장은 모두 수거해 폐기하고 일본 원제품과 같은 수준의 용기와 포장으로 다시 만들었다. 이때부터 신문과 라디오를 통해 광고를 시작했다. 당시 용각산 광고비는 단일 품목으로는 국내 최고 수준이었다. 출시 이듬해 전체 매출(9442만원)의 32%(3056만원)를 광고에 투자했으며 몇 년간 계속 30% 내외의 광고비를 집행했다.
 
용각산은 미세분말 제형의 특징을 살린 ‘이 소리가 아닙니다~’로 시작하는 명카피로 오늘날 보령제약을 있게 한 대표제품이 됐다. 73년부터 TV전파를 타기 시작해 20여년 계속된 이 카피의 광고는 용각산을 국민적 사랑을 받는 의약품으로 자리매김하도록 했다.
 
70년대 말에는 용각산을 중동지역으로 수출해 달라는 요청이 많이 들어왔다. 당시 현지의 의약품 수입절차가 까다로운 탓에 우리 근로자가 용각산을 구하기 어려웠기 때문이다. 보령제약은 용각산을 수시로 위문품으로 보냈다. 또 국내에서는 산업화로 인한 환경 오염으로 근로자에게 목 건강 관리를 위한 필수품이었다.
 
2000년대에 접어들며 용각산은 변화를 맞는다. 황사·미세먼지 등 대기오염과 젊은 층의 요구에 맞는 제품이 필요했기 때문이다. 보령제약은 2001년 용각산을 개선한 ‘용각산쿨’을 발매했다. 용각산쿨은 스틱에 들어 있는 과립형 제제로 1회용 포장으로 만들어 복용 편의성을 높였고 맛을 개선했다. 광고도 젊은 층에 맞게 변화했다. 용각산쿨 신규 광고는 미세먼지에 초점을 맞춰 ‘미세먼지. 소탕엔. 용각산쿨’이라는 ‘미소룡’ 캐릭터로 시선을 모으고 있다.
 
김승호 회장(가운데)이 용각산 기술협상 당시 성수동공장부지를 시찰하고 있다. [사진 보령제약]

김승호 회장(가운데)이 용각산 기술협상 당시 성수동공장부지를 시찰하고 있다. [사진 보령제약]

용각산쿨은 용각산보다 함량을 높인 길경가루·세네가·행인·감초에 인삼과 아선약도 추가됐다. 순수 생약 성분의 주성분들은 기관지 내부에서 점액의 분비를 높이고 섬모운동을 활발하게 해 미세먼지로 자극 받은 목의 자정작용을 높이는 효능·효과를 갖고 있다. 용각산쿨은 목 점막에 직접 작용하는 약이기 때문에 물 없이 복용해야 한다. 용각산쿨은 이런 감성적 터치와 미세먼지에 대한 효능을 알리는 마케팅을 통해 올해 1분기 매출이 지난해 1분기 대비 3배 이상 성장했다.
 
용각산 패밀리브랜드로 목사랑 캔디도 있다. 허브향과 매실향 두 가지 맛으로 19가지 천연허브향이 배합됐다.
 
보령제약 최태홍 대표는 “올 하반기 패밀리브랜드 출시를 통해 목 건강 관리는 물론 삶의 질을 높여 나갈 수 있는 호흡기 토털케어 전문 브랜드로 자리를 자리잡아 제2의 전성기를 이어갈 것”이라고 밝혔다.
 
김승수 객원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