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통 애프터눈 티가 궁금해? 그럼 여기 어때!

홍콩 여행에서 꼭 들러야 하는 장소로 꼽히는 곳이 있다. 페닌슐라호텔이다. 묵는 장소로도 좋지만 다들 1928년 이 호텔이 처음 생겼을 때부터 이어지고 있는 애프터눈 티를 경험하러 간다. 
홍콩 페닌슐라 호텔 애프터눈 티. [사진 페닌슐라 호텔]

홍콩 페닌슐라 호텔 애프터눈 티. [사진 페닌슐라 호텔]

페닌슐라호텔 애프터눈 티는 1층 로비 라운지 ‘더 로비’에서 즐길 수 있다. 매일 오후 2시부터 6시까지 제공하는데 평일·주말 상관없이 애프터눈 티를 즐기려는 사람들로 늘 줄이 길게 늘어선다. 대기 시간이 길다는 이야기를 들었던 터라 오픈 30분 전인 오후 1시30분에 도착했지만 이미 80~90개쯤 되는 테이블이 전부 차 있는 것은 물론이요, 입장 순서를 기다리며 줄을 선 사람이 20여 명이 넘었다. 

1928년부터 이어온 홍콩 페닌슐라 호텔 애프터눈 티
'티파니' 은식기 사용하는 즐거움도

 
예약은 투숙객만 가능 
여유 있게 다과와 차를 즐기는 까닭에 자리는 쉽게 나지 않는다. 시간이 흐를수록 대기 줄은 점점 더 길어져 오후 3~4시면 복도 끝 아케이드까지 대기자로 꽉 들어차는 일이 빈번하다. 오픈 시간 이후라면 최소 1시간은 기다릴 각오를 해야 한다. 예약을 미리 할 수 있다면 좋으련만, 투숙객 이외에는 예약을 따로 받지 않는다. 오랜 기다림 끝에 자리에 앉고 보니 “기다리지 않고 애프터눈 티 즐기기 위해 페닌슐라 호텔에 묵는다”는 이야기에 수긍이 간다. 
홍콩 페닌슐라호텔 1층 '더 로비'. 애프터눈 티가 시작되는 오후 2시. 이미 자리는 만석이다. 윤경희 기자

홍콩 페닌슐라호텔 1층 '더 로비'. 애프터눈 티가 시작되는 오후 2시. 이미 자리는 만석이다. 윤경희 기자

페닌슐라호텔 1층 '더 로비' 입구에 수 십 명의 사람들이 애프터눈 티를 먹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윤경희 기자

페닌슐라호텔 1층 '더 로비' 입구에 수 십 명의 사람들이 애프터눈 티를 먹기 위해 줄을 서 있다. 윤경희 기자

안나 마리아 공작부인에서 유래
애프터눈 티는 원래 영국 상류층 문화다. 유래는 19세기 영국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홍차 이야기』의 정은희 작가에 따르면 베드포드 가문 7대 공작부인이었던 안나 마리아(1788~1861)가 점심과 저녁식사 사이에 하녀에게 다기 세트와 빵, 버터를 쟁반에 담아 방으로 가져오게 한 데서 애프터눈 티가 시작됐다고 한다. 안나 마리아는 작은 샌드위치와 스콘, 비스킷 등을 곁들여 홍차를 마셨고 저택을 방문한 손님들과 함께 이를 즐겼다. 오후 티타임은 곧 상류사회 부인들 사이에서 유행됐고 이후 영국인의 사교 행사로 뿌리 내렸다. 홍콩에 애프터눈 티 문화가 발달한 이유는 영국 식민지라는 배경 때문이다. 
 
오이 넣은 샌드위치 필수
격식을 중시하는 상류층 문화이다보니 먹는 법과 구성하는 다과에도 정해진 규칙이 있다. 다과는 한 입에 먹을 수 있는 빵과 케이크, 초콜릿 같은 디저트류로 구성되는데 스콘과 얇게 썬 오이를 넣은 작은 샌드위치를 넣는 게 전통이다. 애프터눈 티라고 하면 떠오르는 ‘3단 트레이’에 담긴 다과는 보통 가장 밑에서부터 윗 접시 순으로 먹으면 된다. 
3단 트레이의 중간 접시. 고전적인 오이 샌드위치와 연어 샌드위치, 고기를 으깨 초코빵 사이에 넣은 샌드위치, 채식주의자를 위한 시금치 타르트가 나왔다. 윤경희 기자

3단 트레이의 중간 접시. 고전적인 오이 샌드위치와 연어 샌드위치, 고기를 으깨 초코빵 사이에 넣은 샌드위치, 채식주의자를 위한 시금치 타르트가 나왔다.윤경희 기자

페닌슐라 애프터눈 티 3단 트레이의 맨 윗접시. 달달한 크림, 초콜릿을 기본으로 한 작은 케이크 4종류가 마련된다. 윤경희 기자

페닌슐라 애프터눈 티 3단 트레이의 맨 윗접시. 달달한 크림, 초콜릿을 기본으로 한 작은 케이크 4종류가 마련된다. 윤경희 기자

페닌슐라호텔은 좀 달랐다. 중간 접시의 짭짤한 4종류의 샌드위치류를 먹고 맨 아래칸 스콘, 그리고 맨 위 디저트류 순을 권했다. 서빙하는 직원에게 다과 메뉴에 대해 설명을 들으니 이해가 됐다. 금가루를 뿌린 연어 샌드위치나 상큼한 오이 샌드위치 등 공들여 만든 샌드위치 맛을 제대로 느끼려면 스콘으로 배를 채우기 전에 먼저 먹어야 하기 때문이다. 
직원들은 "그냥 권할 뿐 취향에 따라 마음대로 먹으면 된다"고 했다. 단 복장에는 최소한의 격식을 요구했다. 슬리퍼나 해변용 샌들, 플라스틱으로 만든 신발을 신을 수 없다. 남성은 소매 없는 셔츠를 입으면 입장이 안 된다. 
4월의 홍콩 페닌슐라 애프터눈 티 3단 트레이. 스콘을 제외한 메뉴는 2~3개월 단위로 바뀐다. 윤경희 기자

4월의 홍콩 페닌슐라 애프터눈 티 3단 트레이. 스콘을 제외한 메뉴는 2~3개월 단위로 바뀐다. 윤경희 기자

 
1928년과 똑같은 스콘 
트레이 맨 밑을 89년째 차지하고 있는 스콘. 윤경희 기자

트레이 맨 밑을 89년째 차지하고 있는 스콘. 윤경희 기자

샌드위치와 스콘·디저트라는 큰 틀은 같지만 구체적인 메뉴는 매 시즌별로 조금씩 바뀐다. 그 계절에 맞는 과일이나 재료로 샌드위치와 디저트를 낸다. 스콘만은 1928년 문을 연 이후 쭉 같은 레시피로 만들어 오고 있단다. 
 
식기로 먼저 눈호강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티. [사진 페닌슐라 호텔]

선택할 수 있는 다양한 티. [사진 페닌슐라 호텔]

애프터눈 티의 또 다른 주인공인 차로는 페닌슐라 호텔에서 직접 만든 홍차부터 망고·복숭아 등 과일향이 들어간 가향차, 유기농 허브차 등 20여 종이 있다. 이 중 하나를 선택하면 된다. 차는 다과가 나오기 전에 먼저 내주는데 여기에 사용한 티포트, 거름망, 스푼 등 식기가 또 볼거리다. 전부 은으로 만든 것들로 유명 주얼리 브랜드인 ‘티파니 앤 코’의 제품이다. 
티파니 은식기로 홍차를 우려냈다. 윤경희 기자

티파니 은식기로 홍차를 우려냈다. 윤경희 기자

 
문화 즐기는 장소
애프터눈 티 가격은 2인 기준으로 658 홍콩달러(원화 약 9만5000원)다. 인원이 추가되면 1인 세트(368홍콩달러)를 추가로 시키거나 4명이라면 2인 세트 두 개를 주문하면 된다. 디저트 3단 트레이가 부담스럽다면 애프터눈 티 세트와 계란·베이컨·빵 등으로 구성된 ‘더 로비 클럽’이나 ‘핫도그’ ‘스프링롤’ 등 다른 메뉴를 시켜 늦은 브런치를 즐기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영국식 정통 애프터눈 티를 선보이는 페닌슐라 호텔 더 로비. [사진 페닌슐라 호텔]

영국식 정통 애프터눈 티를 선보이는 페닌슐라 호텔 더 로비. [사진 페닌슐라 호텔]

페닌슐라의 애프터눈 티를 '디저트 카페'로 생각한다면 실망할 지도 모른다. 서울에도 이미 독특하고 개성있는 디저트를 선보이는 디저트 집이 즐비하니 말이다. 이곳은 '디저트를 먹는 곳'이라기보다 애프터눈 티 '문화'를 즐기는 곳이라고 접근해야 제대로 즐길 수 있다. 쌉싸름한 차 맛을 좋게 만드는 달달한 디저트와 화려한 티파니의 식기, 잔잔하게 흘러나오는 클래식 음악 등 이 모든 것을 배경으로 함께 하는 사람과 여유로이 보내는 시간, 그게 바로 페닌슐라 애프터눈 티의 진수다. 
홍콩=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