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철재 기자 사진
이철재 중앙일보 국방부 출입기자

'똥포'의 변신은 무죄…발과 머리를 달아, 새롭게 태어난 105㎜ 곡사포

6ㆍ25전쟁 때 사용하던 105㎜ 견인곡사포가 21세기 첨단 자주곡사포로 다시 태어났다.
 
 
방위사업청은 28일 “기존 105㎜ 견인곡사포를 차량에 탑재하고 자동화 사격체계를 적용해 성능을 개량한 105㎜ 자주곡사포(EVO-105) 개발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신형 105㎜ 자주곡사포는 시험평가에서 군의 요구성능을 모두 충족해 ‘전투용 적합’ 판정을 받았다.  2015년 7월 국내 방산업체 한화테크윈이 연구개발에 착수한 지 2년 만이다. 내년 양산을 시작해 후방 부대부터 전력화될 전망이다.
 
 
 
육군 포병들이 105㎜ 자주곡사포의 사격시험을 하고 있다. [사진 방사청]

육군 포병들이 105㎜ 자주곡사포의 사격시험을 하고 있다. [사진 방사청]

 

곡사포(Howitzer)는 포탄을 쏘면 궤적이 곡선(포물선)을 그린다. 장애물 너머 표적을 파괴할 수 있다. 자주(自走)는 자체 동력으로 움직인다는 뜻이다. 
 
신형 105㎜ 자주곡사포는 5t 군용 트럭에 105㎜ 견인곡사포를 실은 뒤 자동사격통제장치와 복합항법장치를 결합했다. 기존 105㎜ 견인곡사포는 사격을 하려면 포를 전개하고 조준을 한 뒤 포탄을 장전하는 방열 과정이 필요하다. 

 
 
105㎜ 견인곡사포와 성능개량 자주곡사포의 비교. [사진 방사청]

105㎜ 견인곡사포와 성능개량 자주곡사포의 비교. [사진 방사청]

 
그러나 105㎜ 자주곡사포는 자동사격통제장치와 복합항법장치를 장착해 방열 과정을 확 줄였다. 기동 중에도 실시간 표적 탐지를 할 수 있다. 또 사격을 실시한 뒤 바로 떠날 수 있는 ‘사격 후 진지 이탈(Shoot & Scoot)’이 가능하다. 이 때문에 포병과 포병이 맞붙는 대(對)화력전에서 유리하다. 기존 105㎜ 견인곡사포는 진지를 떠나려면 시간이 많이 걸린다.
 
105㎜ 자주곡사포 구성도. [사진 방사청]

105㎜ 자주곡사포 구성도. [사진 방사청]

 
트럭에 올려지는 105㎜ 곡사포는 미 육군이 2차 세계대전 때 사용한 M2가 원형이다. 이 포를 우리 육군이 들여와 6ㆍ25전쟁 때 북한군과 싸웠다. M2를 일부 개량한 게 M101이며 우리가 약간 손을 봐 KH-178을 만들었다. 그러나 M1와 KH-178은 M2와는 성능에선 큰 차이가 없다는 평가다. 국산 KH-178은 생산량이 많지 않았다. 낡고 오래돼 105㎜ 곡사포는 포병들 사이에서 ‘똥포’라는 별명을 갖고 있다. 사거리도 11㎞로 짧은 편이다. 현대전에 적합하지 못한 무기체계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그러나 105㎜ 곡사포는 작고 가벼워 산악이 많은 한국 지형에 알맞은 점도 있다. 그리고 105㎜ 곡사포는 생산량이 많다(2000여 문). 1950년대부터 비축한 포탄의 양도 어마어마하기 때문에 이를 모두 처리하기도 힘들다. 후방 보병사단에게 자주ㆍ자동화로 개량한 105㎜ 곡사포를 배치하는 게 낫다는 게 군 당국의 판단이었다. 그래서 나온 게 105㎜ 자주곡사포다. 군사 전문 자유기고가인 최현호씨는 “평소 똥포라고 놀려도 실제 전투 현장에서 보병이 가장 먼저 찾는 게 105㎜ 곡사포”라며 “보병의 든든한 ‘빽’”이라고 말했다.  
 
105㎜ 자주곡사포가 야지에서 기동시험을 하고 있다. [사진 방사청]

105㎜ 자주곡사포가 야지에서 기동시험을 하고 있다. [사진 방사청]

 
105㎜ 자주곡사포는 운용 병력이 5명으로, 견인곡사포(9명)보다 적다는 점도 장점이다. 방사청 관계자는 “105㎜ 자주곡사포는 기존 견인곡사포에 비해 화력 지원 능력이 크게 향상돼 보병여단의 독자적 작전 수행을 보장하고 전투원의 생존성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방사청은 105㎜ 자주곡사포가 세계 방산시장에서도 경쟁력이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현호씨는 “최근 국지분쟁이 늘어나고 여기에 대응하기 위한 신속배치군의 중요성이 강조되면서 전술 수송이 가능한 경량 화포, 그 중에서도 차륜형 자주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이철재의 밀담

이메일 받기를 하시면
기사 업데이트 시 메일로 확인 할 수 있습니다.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