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리용선 ITF 총재 "태권도는 하나…WTF와 빨리 하나 돼야"

리용선 국제태권도연맹(ITF) 총재가 27일 "태권도는 하나"라며 세계태권도연맹(WTF)과 빨리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ITF는 북한이 주도하는 태권도 협회로, 한국이 주도하는 WTF가 스포츠의 성격을 띄며 변화를 거듭한 것과 달리 무도(武道)로서의 원형을 강조하고 있다. ITF와 WTF는 겨루기나 품새의 기본 틀이나 용어, 경기 규칙에서도 차이를 보인다.
27일 오후 양재동 더 케이 호텔에서 열린 세계태권도평화통일지원재단 만찬에서 WTF 창설 총재인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과 리용선 ITF 총재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27일 오후 양재동 더 케이 호텔에서 열린 세계태권도평화통일지원재단 만찬에서 WTF 창설 총재인 김운용 전 국제올림픽위원회 부위원장(오른쪽)과 리용선 ITF 총재가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북 무주 태권도원에서 열린 2017 WTF 세계태권도선수권대회 개회식에서 북한의 ITF 시범단은 시범공연을 펼쳤다. 이들을 이끌고 한국에 입국한 리 총재는 27일 세계태권도평화통일지원재단(GTSF) 주최 만찬에서 "그것(ITF와 WTF를 합치는 논의) 때문에 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리용선 국제태권도연맹총재와 장웅 IOC 위원이 23일김포 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장웅 위원은 서열에서 밀리는 듯 리 총재에게 연신 자리를 양보했다. 김춘식 기자

리용선 국제태권도연맹총재와 장웅 IOC 위원이 23일김포 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장웅 위원은 서열에서 밀리는 듯 리 총재에게 연신 자리를 양보했다. 김춘식 기자

리 총재는 "태권도가 하나이니 빨리 하나가 돼야 한다"며 "문이 열렸으니 들어가는 일만 남았다. 들어가면 한집안에 같이 있는 셈"이라고 강조했다. 또, 북한의 ITF 시범단이 한국에서 시범공연에 나선 것에 대해 "온 천하를 얻은 것 같았다"며 "우리 민족이 만든 태권도가 그야말로 하나가 되는 듯한 기분이었다"고 밝혔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