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최순실 지시' 담긴 수첩 두 권 확보...자필 추정 지시도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청문회가 열릴 당시 참고인으로 참석한 박헌영 전 K스포츠 과장. 오른쪽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 김현동 기자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국회 청문회가 열릴 당시 참고인으로 참석한 박헌영 전 K스포츠 과장. 오른쪽은 우병우 전 민정수석. 김현동 기자

검찰이 박헌영 전 K스포츠재단 과장의 수첩 두 권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수첩에는 최순실씨의 자필 메모로 보이는 지시사항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27일 오후 JTBC 뉴스룸 보도에 따르면 검찰은 박 전 과장이 지난 2016년 1월부터 사용한 두 권의 수첩을 확보해 조사 중이다. 수첩에는 '재단, 예산 1000억원까지 올릴 수 있도록 사업 기획', '체육 관련 사업 기획' 등 메모가 적혀 있다.
 
수첩 메모 중에는 '롯데는 다른 기업 신경 끄고, 할 수 있는 예산 지원하라'는 내용도 포함돼 있다. 이후 롯데는 K스포츠재단에 70억원을 지원했다. 최씨가 대기업들로부터 재단 출연 예산을 확보하도록 지시한 내용을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사진 JTBC 방송 캡처]

또 수첩에는 'K스포츠', 'TBK', '컨설팅' 등 메모에 동그라미 표기가 돼 있는데, 이와 관련해 박 전 과정은 검찰 조사에서 컨설팅 비용으로 매년 20억원가량을 가져가려는 것이라고 진술하기도 했다. TBK는 '더블루케이'의 약자라는 것이다.
 
박 전 과정의 수첩에는 최씨의 자필로 추정되는 메모도 포함돼 있었다. 박 전 과장이 2016년 3월쯤 사용한 수첩에는 글씨를 흘려 쓴 메모가 있는데, 박 전 과장은 이를 '최씨가 포스코의 스포츠단 사업 진행이 더디자 화를 내며 건넨 것'이라고 진술했다.
 
그러나 최씨는 대기업들의 재단 출연과 관련해 재판 과정에서 '고영태가 한 번 해보겠다고 해 도와준 것'이라고 진술하는 등 이 과정에 적극적으로 관여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