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여교사 대상 부적절한 성적행동 중학생들… '특별교육' 처분

지난 21일 대전 서구의 한 중학교에서 발생한 ‘중학교 1학년 집단 부적절한 성적 행동 사건’에 연루된 학생들에게 징계처분이 내려졌다.
대전시교육청 전경. [중앙포토]

대전시교육청 전경. [중앙포토]

 

대전교육청 "음란한 행동 아니라 영웅심리·장난" 결론
전교조 대전지부 "학교 특별감사, 근본대책 마련" 촉구

대전시교육청은 해당 학교가 학생선도위원회를 열고 사실관계를 인정한 8명에 대해 ‘특별교육 8일, 성교육 이수 처분’을 명했다고 27일 밝혔다.
 
학교 측에 장학사 등을 보내 진상조사를 벌인 대전시교육청은 해명자료를 통해 “여교사를 대상으로 한 음란한 행동이 아니라 영웅 심리에 따른 학생들의 장난이었다”고 설명했다.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는 등 부적절한 행동이 있었지만, 집단적·고의적 행동은 아니었다는 게 교육청의 해명이다.
 
교육청 측은 “몰래 (부적절한 행동을) 개별적으로 하다가 교사가 근처로 오면 그만둔 것으로 조사됐다”며 “피해 여교사도 학생들이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것으로 의심해 수업 후 교권 침해 사안으로 학교에 신고 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학교 측은 재발 방지를 위해 해당 학급 전체 학생을 대상으로 성교육을 진행하고 동아리 활동·학교스포츠클럽 활성화 등 인성교육 활동을 강화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전교조 대전지부는 이날 성명을 내고 “교육 당국은 사건 발생 5일이 지나도록 대책을 내놓지 못하는 등 시민과 학부모들에게 충격을 줬다”며 “해당 학교에 대한 특별감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라”고 촉구했다.
 
이어 “피해 여교사와 같은 교실에 있던 다른 학생들이 받은 충격과 상처는 쉽게 치유되지 않는다”며 “피해자 보호·치유에 최선의 노력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전교조 대전지부 관계자는 “대전시교육청이 교사 1인에 대한 교권침해 사안으로 인식하는 게 아닌지 의구심이 든다”며 “다시는 교권침해와 성폭력, 학교폭력이 일어나지 않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말했다.
 
대전=신진호 기자 shin.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