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 정부 "文 대통령 후쿠시마 사고 사망자수 언급, 사실과 달라" 유감 표명

일본 정부가 문재인 대통령의 후쿠시마 원전사고 사망자수 언급에 대해 유감을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19일 탈원전 방침을 밝히는 가운데 "후쿠시마 원전사고로 2016년 3월 현재 총 1368명이 사망했다"며 "사고 이후 방사능 영향으로 인한 사망자나 암 환자 발생 수는 파악조차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발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안에 있는 고리원전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부산 기장군 장안읍 해안에 있는 고리원전 고리1호기 영구정지 선포식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지지통신은 27일(현지시간), 일본 외무성이 문 대통령의 이같은 발언을 이유로 지난 22일 주일 한국대사관 참사관에게 유감을 표명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외무성은 "올바른 이해에 기초하지 않아 매우 유감"이라고 밝혔다. 사실과 다른 수치라는 것이다. 외무성 관계자는 지지통신과의 인터뷰에서 "소문에 따른 피해를 불식하기 위해 정확한 정보 전달에 더욱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이 언급한 사망자 수를 놓고 일본 현지 언론들은 그 출처에 의문을 제기했다. 앞서 한국의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23일 설명자료를 통해 일부 현지 언론이 후쿠시마 원전사고에 대해 이와 같은 사망자 수를 집계해 보도한 바 있다고 밝혔다.
 
[사진 산케이 뉴스 홈페이지]

[사진 산케이 뉴스 홈페이지]

극우 성향의 산케이신문은 "어떤 숫자를 인용했는지 알 수 없으나 당혹스럽다"는 일본 부흥청 관계자의 말과 함께 문 대통령의 발언을 문제 삼았다. "부흥청에 따르면 지진과 쓰나미가 (사망) 원인인지, 원전사고가 원인인지 구별할 수 없어 원전사고로 압축해 사망자 수는 산출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이 신문은 "문 대통령이 언급한 숫자는 지난해 3월 도쿄신문이 자체 집계한 원전 관련 사망자 수와 일치한다"며 정부 기관 차원의 공식적인 통계가 아니라고 덧붙였다.
 
박상욱 기자 park.lepremi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