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미혼 여성 3명 중 1명만 '결혼은 필수'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미혼 여성의 결혼 의향이 꾸준히 줄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제는 10명 중 3명만 결혼을 필수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7일 통계청은 '2017 통계로 보는 여성의 삶'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 결과에서 미혼 남성의 42.9%(2016년 기준)가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 반면, 여성은 31% 만이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앞서 2010년 결혼을 해야 한다고 생각하는 미혼 여성의 비율은 46.8%였지만 최근 7년 간 꾸준히 줄어 30%대까지 떨어진 것이다.
 
결혼을 꼭 해야 한다는 생각도 줄어들고 있지만 이혼에 대한 생각도 자유로워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혼을 해선 안 된다'는 의견은 여성의 경우 2010년 52.2%에서 2016년 34.2%로 줄었다. 남성도 2010년 61.1%에서 45%로 감소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