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대전교육청 "수업 중 집단 성적 행위, 사춘기 장난" 해명 논란

[중앙포토]

[중앙포토]

대전교육청이 대전 모 중학교 남학생들의 성적 부적절 행위에 대해 "해당 교사를 대상으로 한 음란 행동이 아니라 영웅 심리에 따른 사춘기 학생들의 장난"으로 치부해 논란이 예상된다.  
 
진상조사를 벌인 시 교육청은 27일 해명자료에서 "체육복 바지 또는 속옷 위로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고 서로 음모 크기를 비교하는 등 부적절한 행동이 있었다"면서도 "많은 사람이 상상하듯 집단적·고의로 한 행동이 아니고 장난삼아 한 행동으로 결론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어 "교사 몰래 개별적으로 하다가 교사가 근처로 오면 행동을 그만둔 것으로 조사됐다"며 "피해 교사도 학생들이 신체 특정 부위를 만지며 장난을 치는 부적절한 행동을 한 것으로 의심해 수업 후 교권 침해 사안으로 학교에 신고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21일 대전 모 중학교 1학년 남학생 10명은 여교사가 진행하는 교과 수업 중 신체 일부를 이용한 부적절한 행위를 했다.  
 
지난 주말 학교 교권보호 위원회를 소집해 피해 교사에게서 사실 등을 확인한 학교 측은 전날 학생선도위원회를 열어 사실관계를 인정한 8명에 대해 '특별교육 5일, 성교육 이수 처분'을 명했다.  
 
전교조 대전지부 이날 성명을 내고 "교육청은 해당 학교에 대한 특별감사를 통해 진상을 규명하라"며 "피해 여교사와 해당 학급 학생들이 받은 충격과 상처는 쉽게 치유되지 않는다. 피해자 보호·치유에 최선을 노력을 다하라"고 요구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