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태윤, 여성비하 게시글 논란에 "적절한 표현 아니었다" 사과

메이크업 아티스트 박태윤. [사진 박태윤 인스타그램]

메이크업 아티스트 박태윤. [사진 박태윤 인스타그램]

여성비하 논란을 일으키고 있는 메이크업 아티스트 박태윤이 SNS에 사과문을 올렸다.
 
27일 박태윤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사과드립니다. 저는 그런 고급 식당은 기념일이나 소중한 날 외에는 가지 않게 되던데 의외로 혼자 온 여성분부터 전 좌석이 다 여성분이었다"며 "그래서 요즘엔 남자들보다 여자들이 더 미식 문화에 더 적극적이고 거기에 따르는 비용도 흔쾌히 지불하는 구나라고 생각하며 올린 글"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이어 "저 역시 먹고 마시고 노는 것을 좋아하는 일인이고 무엇보다 여자친구들과 어울려 다니는 편이라 비하할 이유는 조금도 없지만 적절한 표현이 아니었음을 인정합니다. 죄송합니다"고 사과했다.
 
앞서 박태윤은 이날 인스타그램에 고급 일식집에서 찍은 사진을 함께 게재하며 "요즘 여자들 한 끼 식사에서 이렇게 돈을 많이 쓰나"라며 "몇 좌석 안 되는 곳에 잘 차려입은 여자들뿐이네"라고 적었다.
 
해당 들에 비난 댓글이 폭주하며 논란이 되자 박태윤은 게시물을 삭제했다. 
[박태윤 인스타그램]

[박태윤 인스타그램]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