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용주 "당 차원 은폐 여부만 드러나도 의원직 사퇴"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 [중앙포토]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 [중앙포토]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장을 맡아 문준용씨의 특혜채용 의혹을 제기했던 이용주 국민의당 의원이 제보조작 사건에 대해 "당에서 조작을 지시했거나 그런게 밝혀지면 제가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말했다.
 
27일 이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이같이 답하며 "사전에 조작 여부를 알았다든지, 당의 조직적 은폐 여부만 들어나도 사퇴하겠다"고 거듭 밝혔다.
 
이어 "(의혹을 제기했던) 5월 5일이면 이미 대선 판이 기울었을 때다. 뭘 해도 안먹힐 시간"이라며 "이건 그냥 하던 것을 열심히 해보자는 거지, 그 정도 (국면전환용) 카드도 아니다. 그럴 사건이 아니었다"고 당 차원의 개입을 부인했다.
 
사실을 털어놓자는 이유미씨에 이준서 전 최고위원이 "대선이 끝나면 고소고발도 취하된다"고 발언한 것에 대해 이 의원은 "일반적인 얘기를 한 것"이라며 "조사를 받으면 귀찮긴 하겠지만 끝나지 않겠느냐는 얘기"라고 설명했다.
 
제보조작 사실을 언제부터 알았느냐는 질문에 이 의원은 "지난 25일에 알았다"고 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